‘유별나! 문셰프’ 에릭X고원희, 유쾌한 힐링 로맨스 예고

입력 2019-11-05 09:3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유별나! 문셰프’ 에릭X고원희, 유쾌한 힐링 로맨스 예고

에릭과 고원희가 채널A 새 미니시리즈 짭쪼로맨스 ‘유별나! 문셰프’를 통해 따뜻하면서도 유쾌한 힐링 로맨틱 이야기로 안방극장의 문을 두드린다.

내년 3월 방송 예정인 채널A 새 미니시리즈 짭쪼로맨스 ‘유별나! 문셰프’(극본 김경수, 정유리/ 연출 최도훈/ 제작 스토리네트웍스, 글로빅엔터테인먼트)는 별 많고 달 밝은 서하마을에서 기억을 잃고 천방지축 사고뭉치로 전락한 세계적인 패션 디자이너 유벨라가 스타 셰프인 문승모와 만나 성장과 사랑, 성공을 만들어 가는 힐링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먼저 에릭은 한식 팝업 레스토랑 스타 셰프인 문승모 역을 맡는다. 갑작스런 화재로 부모님을 잃은 후 서하마을로 내려왔지만, 난데없이 자신의 인생에 끼어든 유유진 덕분에 바람잘날 없는 티격태격 케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또 오해영’과 ‘연애의 발견’ 등 전작들을 통해 로코장인으로 인정받고 있는 에릭이 4년만에 드라마로 복귀하는 만큼 벌써부터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넘치는 매력으로 ‘로코물=에릭’이란 공식을 만들어낸 그가 그려낼 이번 작품에 관심이 집중된다. 또한 실제 ‘에셰프’라는 팬들의 애칭이 있을 만큼 수준급의 요리 실력을 갖춘 에릭이기에 벌써부터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하는 인생 캐릭터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고원희는 벨라라는 이름으로 활동하는 세계적 패션 디자이너 유유진 역을 맡았다. 엣지 넘치는 디자이너였다가 교통사고 이후 한순간에 엉뚱함 200%의 사고뭉치로 전락해 '유별나'라는 별칭을 얻게 되는 입체적인 인물이다. 고원희는 그동안 ‘퍼퓸’과 ‘조선혼담공작소-꽃파당’ 등에서 로맨스는 물론 코미디까지 완벽히 소화하는 개성 있고 톡톡 튀는 연기로 주목받아온 만큼 이번 작품에서도 그녀만의 탁월한 연기력이 빛을 발할 것으로 기대된다.

에릭과 고원희의 캐스팅과 더불어 따뜻한 봄 날씨와 같은 힐링 로맨틱 코미디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채널A 새 미니시리즈 짭쪼로맨스 ‘유별나! 문셰프’는 내년 3월 중에 방송될 예정이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