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북마크] ‘유령을 잡아라’ 문근영X김선호, 로맨스↔살인마 대면…극강 케미

입력 2019-11-06 08:3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TV북마크] ‘유령을 잡아라’ 문근영X김선호, 로맨스↔살인마 대면…극강 케미

tvN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 문근영-김선호의 로맨스와 공조 수사가 급물살을 탔다.

지난 5일(화) tvN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연출 신윤섭/극본 소원-이영주) 6화는 로맨스와 수사 모두 급물살을 타기 시작한 유령(문근영 분)-고지석(김선호 분)의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이날 유령은 자신의 위해 싸우다 다친 고지석의 상처에 연고를 발라주며 핑크빛 긴장감을 형성했고, 고지석이 유령의 팔목을 잡는 스킨십까지 이뤄져 시청자들의 심장을 두근거리게 만들었다. 서로를 향한 두 사람의 마음이 한층 짙어진 가운데 유령이 홀로서기를 선언해 눈길을 끌었다. 연쇄살인마 ‘지하철 유령’ 잡기에 앞서 점점 고지석에게 의지하게 되는 애틋함과 자신의 행동으로 인해 곤란해질 고지석에 대한 미안함 때문인 것. 이에 유령은 고지석에게 파트너 변경을 요청했고 뜻하지 않은 이별 통보(?)에 고지석은 “반장님이 내 안전벨트네 뭐네 그러더니. 사람 맘이 어떻게 그렇게 쉽게 변해요. 그것도 하루아침에”라며 귀엽게 투정을 부려 두 사람의 로맨스 향방을 궁금하게 했다.

그런 가운데 유령-고지석은 지하철 첫차 괴담에 얽힌 사건 수사에 박차를 가했다. 두 사람은 클럽데이 다음날 지하철 첫차를 이용하는 시민의 지갑을 노리고 그 집을 찾아가는 소매치기 행동에 의문을 품었던 바. 특히 소매치기, 지하철 첫차 괴담, 아보카도 실종의 연관성을 찾던 중 아보카도 브이로그에 소매치기가 찍힌 정황과 아보카도 외 2명의 추가 실종자를 발견하는 등 드디어 지하철 첫차 괴담이 연쇄성폭행 사건이라는 진실을 밝혀 극의 몰입도를 한층 끌어올렸다.

방송 말미 “광수대가 수사 지휘하고 지경대가 협조해서 이 사건 당장 해결해”라는 경찰청장 김형자(송옥숙 분)의 명령과 동시에 유령-고지석과 광역수사대 하마리(정유진 분)-김우혁(기도훈 분)의 공조 수사가 본격적으로 펼쳐질 것을 예고해 기대를 높였다. 특히 하마리가 옛 연인 고지석을 잊지 못하고 있고 김우혁 또한 지하철 연쇄 살인 사건 피해자 유령에게 관심을 보이고 있어 네 사람의 예측 불가한 사각 러브라인을 암시하며 안방극장의 심쿵지수를 높였다.

그런가 하면 연쇄살인마 ‘지하철 유령’이 또 다시 유령 앞에 나타나 긴장감을 폭등시켰다. 유령은 지하철 유령 CCTV를 보던 중 그가 자신을 노리고 있다는 걸 파악했고, 때마침 유령에게 선전포고하듯 사무실까지 찾아와 목을 조르는 지하철 유령의 모습이 시청자들의 등골을 오싹하게 했다. 그런 와중 유령이 지하철 터널에서 의문의 레이스 옷조각을 발견, 누구의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또한 베일에 가려져있던 메뚜기떼가 첫 등장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들은 지하철 경찰대에 자장면을 배달하는 척 메뚜기떼 수사 자료를 염탐하고 있던 것. 이에 메뚜기떼는 물론 아보카도 실종 사건과 지하철 연쇄 살인 사건까지 줄줄이 일망타진할 유령-고지석의 활약에 대한 기대를 솟구치게 만들었다.

tvN ‘유령을 잡아라’는 매주 월화 밤 9시 30분 방송된다.

사진 제공 = tvN ‘유령을 잡아라’ 6화 방송 캡처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