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산다’ 돌아온 박나래×한혜진×화사…美친 꿀 케미 예고

입력 2019-11-07 13:1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나래와 한혜진, 화사 세 여자의 은밀한 파티(이하 여은파)가 시청자를 찾아온다.

8일 방송될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돌아온 여은파의 개성 만점 홈파티가 펼쳐진다.

작년 가을 놀라운 케미와 쉴 새 없는 웃음 포인트를 만들며 레전드 회차로 등극했던 박나래, 한혜진, 화사의 여은파. 이번에는 박나래의 생일 주간을 맞아 나래바에서 특별한 홈파티를 선보일 예정이다.

먼저 셀럽들이 연이어 등장할 것 같이 블링블링하게 꾸며진 나래바에 모인 세 사람은 시선고정 유발하는 파티룩으로 단숨에 이목을 사로잡는다. 특히 작년 여은파에서 ‘나래바르뎀’을 탄생시켰던 박나래는 더 찐~해진 파티룩으로 새로운 캐릭터 탄생을 예고하며 폭소를 유발할 예정이다.

본격적인 파티 준비에 돌입한 그녀들은 생각보다 고된 준비과정에 당황하며 점점 지쳐간다. 파티 풍선과 장식 앞에서 멘탈 위기를 맞은 세 사람은 결국 현실적인 타협에 나서 보는 이들로 하여금 공감 웃음을 자아낸다고. 또한 준비과정에서 마성의 매력을 풍기는 ‘인간 테이프 절단기’가 나타났다고 해 그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다.

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