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6회 김재환 2타점 적시타… 0-0 균형 깼다

입력 2019-11-07 21:0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오랜 침묵을 지키던 한국 야구 대표팀의 타선이 6회 터졌다. 한국이 6회에 0의 균형을 깨고 2득점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 대표팀은 7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캐나다와 2019 WBSC(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 프리미어12 서울 예선 라운드 C조 조별리그 2차전을 가졌다.

이날 한국은 캐나다 선발 투수 로버트 자스트리즈니에 묶이며 경기 초반 득점에 실패했다. 5회까지 단 1점도 얻지 못했다.

하지만 한국은 6회 1사 후 안타와 볼넷으로 1사 1,2루 찬스를 잡았고, 박병호가 바뀐 투수 르루에게 볼넷을 골라 2사 만루 상황을 만들었다.

여기서 김재환의 2타점 적시타가 터졌다. 김재환은 르루를 상대로 우익수 방면 안타를 때렸고, 민병헌과 김하성이 홈을 밟았다.

이에 한국은 오랜 침묵을 깨고 6회 2득점에 성공했다. 한국에게는 자스트리즈니를 교체해 준 캐나다 벤치의 선택이 이득으로 작용했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