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회 동아닷컴‘s PICK] 여진구, 잘생기면 다 오빠랬상

입력 2019-11-08 14: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제4회 동아닷컴‘s PICK] 여진구, 잘생기면 다 오빠랬상

수상의 가치를 떨어트리는 나눠주기식 시상 NO!
순수한 팬심을 악용해 결과를 조작하는 시상 NO!

대한민국에서 최고로 객관적인 시상식 '동아닷컴's PICK'이 2019년 제4회를 맞이했습니다. 이번에도 공정하게 수상자를 선발했고, 여러분은 상 이름만 들어도 오직 한 사람만 떠오르는 신기한 경험을 하게 됩니다. 수상자와 찰떡궁합 케미스트리를 자랑하는 ‘동아닷컴’s PICK'. 동아닷컴이 선정한 2019년 각자의 분야에서 최선을 다한 아티스트들을 소개합니다.


◆ 상 이름 : 잘생기면 다 오빠랬상



◆ 선정이유

만약 여진구가 잘 생기기만 하면 이 정도까지 오지 못했을 것이다. 얼굴은 물론 여심(女心)을 자극하는 목소리도 큰 몫을 했다. 여기에 어릴 때부터 차곡차곡 다진 연기력까지 갖췄다. 비록 ‘호텔 델루나’에서는 지배인 3순위였지만 대중 마음 속에서 1순위가 된지 오래다. -곽현수 기자

베테랑 연기자가 함부로 정의할 수 없는 능숙한 ‘연기 스킬’이다. 감정선은 누구나 몰입할 수 있도록 최선의 정도를, 표정 연기는 디테일이 살아있음을 보여준다. 굳이 말하지 않아도 연기에 대해서는 이미 합격점. 여기에 나날이 잘생겨지는 외모는 ‘떡잎부터 일찍 알아 본 이들의 안목’이 과찬과 과언이 아니었음을 설명한다. 그렇기에 차곡차곡 만드는 필모그래피가 어떤 곳에서 또다시 폭발하지 그 연기 행보가 주목된다. -홍세영 기자

드라마 ‘해를 품은 달’(2012)에서 미친 연기력으로 안방극장 눈물+콧물 나게 만든 게 엊그제 같은데 꼬꼬마가 언제 이리 훌륭하게 컸는지. 이젠 오빠美까지 장착해 설레기까지 하니 가히 ‘완전체’라 할 수 있겠다. 드라마 ‘호텔 델루나’ 속 버스 정류장에서 장만월(이지은)을 그리워하며 눈물 쏟을 때 같이 운 건 안 비밀. ‘진구오빠’, 드라마 ‘호텔 델루나’ 같은 멜로 빨리 또 해줘요. 빨리 빨리. -정희연 기자

목소리면 목소리, 연기면 연기, 외모는 물론이고 이제 여진구에게 무엇하나 의심할 여지도 남겨주지 않았다. -최윤나 기자

믿보배(믿고 보는 배우) 여진구는 믿고 듣는 배우라고 할만큼 탁월한 보이스를 가지고 있다 -국경원 기자

‘잘생기면 오빠’라는 말은 ‘해품달’ 여진구가 만들어낸 수식어였다. 주인공에게 마땅히 드려야 할 상. -조유경 기자

‘왕이 된 남자’, ‘호텔 델루나’, 모두 10% 이상의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2019년 tvN 드라마 화제성을 책임진 배우다. 여진구는 올해 사극과 현대물을 넘나들며 여심을 제대로 쥐락펴락했다. -전효진 기자

◆ 소감

기억에 오래 남을 특별하고 매력적인 상을 받게 되어서 너무 감사드립니다!! 이 상을 보면서 영원히 잘생긴 오빠가 될 수 있도록 노력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데스크 한 줄 평: 도민준 매니저(‘별에서 온 그대’ 김수현) 묻고 더블로 만족시킨 구찬성 지배인(‘호텔 델루나’)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