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회 동아닷컴‘s PICK] 박명훈, 당신, 이제 빛볼상

입력 2019-11-08 14: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제4회 동아닷컴‘s PICK] 박명훈, 당신, 이제 빛볼상

수상의 가치를 떨어트리는 나눠주기식 시상 NO!
순수한 팬심을 악용해 결과를 조작하는 시상 NO!

대한민국에서 최고로 객관적인 시상식 ‘동아닷컴's PICK’이 2019년 제4회를 맞이했습니다. 이번에도 공정하게 수상자를 선발했고, 여러분은 상 이름만 들어도 오직 한 사람만 떠오르는 신기한 경험을 하게 됩니다. 수상자와 찰떡궁합 케미스트리를 자랑하는 ‘동아닷컴’s PICK’. 동아닷컴이 선정한 2019년 각자의 분야에서 최선을 다한 아티스트들을 소개합니다.


◆ 상 이름 : 당신, 이제 빛볼상



◆ 선정이유

반박할 여지가 없는 올해 영화계의 최고의 발견. 박명훈 배우의 꽃길을 응원하며 -조유경 기자.

‘기생충’ 지하실男, 봉준호 감독의 히든카드다. 스스로 영화 ‘기생충’을 기적이라고 표현할 정도로 박명훈은 데뷔 18년만에 처음 도전한 상업 영화를 통해 무려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받는 영광까지 누렸다. “박명훈, 당신 이제 빛 좀 봐야해.” -전효진 기자

‘기생충’ 신스틸러 박명훈, 그의 연기는 내 닭살이 기억한다. -국경원 기자

영화 ‘기생충’에서는 끝내 지하실에서 쫓겨났지만 관객 마음 속 안방을 차지한 연기력이다. 이제 ‘기생충’ 지하실 남자가 아닌 배우 박명훈으로 더 자주 만날 수 있으면 좋겠다. -곽현수 기자

‘기생충’ 한방으로 칸 국제영화제도 사로잡은 남자다. 지하실에 등장하는 존재감은 흡사 한강에 출몰한 ‘괴물’을 능가한다. 귀신보다 사람이 무섭다는 말처럼 실감하게 하는 순간이다. 배우로서는 이보다 행복할 수 없는 순간이다. 많은 관객이 자신에게 집중하고, 그 진가를 알아보는 과정이다. 빛나는 순간이 바로 거기다. 이 맛을 알기에 이제 박명훈이 그릴 연기 인생은 제대로 빛 볼 일만 남는다. 그가 나아갈 연기 행보가 주목된다. - 홍세영 기자

영화 ‘기생충’의 모든 캐릭터들이 인상 깊지만 박명훈은 단연 뇌리에 박히는 존재감을 보여줬다. 그의 등장은 충격적이었고 연기는 신들린 듯 했다. 더 많은 작품에서 다양한 캐릭터로 만나기를 희망한다. 이제 정말 빛을 보길. -정희연 기자

박명훈이 계단 위로 올라왔을 때, 그는 나에게로 다가와 ‘놀라움’을 주었다. -최윤나 기자

◆ 소감

안녕하세요. 영화 ‘기생충’에서 지하실의 남자 오근세 역을 맡았던 배우 박명훈입니다. 동아닷컴's Pick '당신, 이제 빛볼상' 이렇게 저한테 빛 보라고 상도 주시고 정말 감사합니다.

그리고 봉준호 감독님, 저를 캐스팅 해주고 현장에서 그 인물이 탄생할 수 있도록 배려해주셨어요. 감회가 새롭습니다. 또 함께해주신 송강호 선배님, 이선균 배우, 이정은 배우, 조여정 배우, 박소담 배우, 최우식 배우, 장혜진 배우. 가족처럼 지냈는데 제가 이렇게 상을 받아서 그분들도 좋아하실 것 같아요. 우리 가족들, 아버지, 어머니, 형, 누나, 아내, 하나뿐인 아들 하준이까지 감사합니다.

'동아닷컴's Pick' 100회, 200회까지 이어가시길 바랍니다. 계속 열심히 연기하면서 행복한 배우가 되기 위해서 노력하겠습니다. 저 이제 빛 봅니다. 감사합니다.


◆ 데스크 한 줄 평: 혼영(혼映) 속 까무러치게 해준 당신, 이제 세상 밖으로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