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찬다’ 허재, 선배 이충희 등장에 ‘90도 인사’

입력 2019-11-08 10:2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뭉쳐야 찬다’ 허재, 선배 이충희 등장에 ‘90도 인사’

대한민국 농구계의 두 전설이 ‘뭉쳐야 찬다’에서 드디어 만났다.

11월 10일(일) 밤 9시에 방송되는 JTBC ‘뭉쳐야 찬다’에는 ‘신이 내린 슈터’이자 전설 중의 전설 이충희가 용병으로 등장한다.

녹화 전까지 이충희가 온다는 사실을 몰랐던 허재는 대선배의 등장에 깜짝 놀라 “오셨습니까, 형님”이라며 버선발로 뛰어나갔다. 어쩌다FC의 형님라인으로 위세를 떨쳤던 허재가 쩔쩔매는 희귀한 광경이 펼쳐지자 멤버들은 웃음을 참지 못했다.


허재는 직접 이충희를 소개하며 “내가 같이 뛰었던 선수 중에 가장 슛을 잘 쐈던 사람”이라고 선배의 약력을 늘어놓았다. 이에 멤버들은 “두 농구 전설의 대결을 보고싶다”며 소리쳤다. 전설들의 성화에 이충희와 허재는 1분 자유투 대결은 물론, 이충희팀 대 허재팀으로 5대 5 농구 대결까지 펼쳐 급기야 현장이 ‘뭉쳐야 쏜다’로 탈바꿈했다는 후문이다.

‘슛도사’ 이충희와 ‘농구 대통령’ 허재의 역사적인 만남은 오는 10일(일) 밤 9시에 방송되는 JTBC ‘뭉쳐야 찬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