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바너2’ 유재석 “변신 이유? 시대에 발 맞추는 것 뿐”

입력 2019-11-08 11:5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개그맨 유재석이 최근 새로운 시도를 이어가는 이유를 밝혔다.

8일 오전 11시 서울 압구정 CGV에서는 넷플릭스 예능 ‘범인은 바로 너!’ 시즌2 제작 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유재석, 김종민, 이승기, 박민영, 세훈, 세정, 조효진 PD, 김주형 PD, 김동진 PD 등이 참석했다.

이날 유재석은 최근 보여주는 변신의 이유에 대해 “오랫동안 예능을 해 온 입장에서 이런 변신을 해야 겠다는 생각보다 새로움과 다양성이 많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컸다”고 말했다.

유재석은 “그런 시기에 ‘범인은 바로 너!’를 만났다. 앞으로도 세상을 빠르게 바뀌지 않겠느냐”며 “거기에 맞춰 어떻게 변화를 할지를 고민하겠다. 어떻게 많은 분들에게 재밌고 공감을 줄 수 있을까 계속 고민하겠다”고 답했다.

‘범인은 바로 너!’ 시즌 2는 추리가 허당이라 손발이 바쁜 허당 탐정단의 본격 생고생 버라이어티다. 넷플릭스 최초의 한국 예능인 ‘범인은 바로 너!’는 시즌 1 공개 후 아시아를 비롯해 전 세계 팬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

사진=뉴스1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