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17 월드컵] FIFA “멕시코, 완강히 저항한 한국 누르고 4강 행”

입력 2019-11-11 11:1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국제축구연맹(FIFA)이 한국 U-17 남자축구대표팀의 멕시코와 8강전 패배를 언급했다.

김정수 감독이 이끄는 한국 U-17 남자대표팀은 11일(이하 한국시각) 브라질 에스타지우클레베르안드라지에서 멕시코와 2019 FIFA U-17 월드컵 8강전에서 0-1로 패하며 8강에서 대회를 마감했다.

이날 한국은 후반 32분 스로인 상황에서 크로스로 한국 골문으로 넘어온 공을 교체 투입된 아빌라가 헤더 골로 연결하면서 패했다. 한국은 실점 이후 종료 직전까지 동점골을 노렸지만 멕시코 골문을 열지 못했다.

경기 후 FIFA는 “멕시코가 알리 아빌라의 헤더 골로 U-17 월드컵 4강에 올랐다. 한국과 멕시코는 77분 동안 확고한 수비 퍼포먼스를 펼쳤지만 아빌라가 한국 골문 구석으로 공을 보냈다. 그 결과 북중미 챔피언 멕시코가 브라질리아에서 네덜란드와 4강전을 치른다”고 전했다.

이어 FIFA는 “멕시코는 경기 내내 완강히 저항한 한국 수비수들과 씨름하며 그들이 진군하기 위한 마법의 한 순간을 찾아냈다. 멕시코 골키퍼 에두아르도 가르시아는 후반 40분 정상빈의 헤더를 막아내며 승리를 지켰다. 한국은 후반부에 득점에 근접했지만 태극전사들은 충분한 기회를 만들어내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1987년, 2009년 이후 통산 세 번째 U-17 월드컵 8강에 오른 김정수 호는 U-17 월드컵 역대 최고 성적인 4강을 노렸지만 아쉽게 좌절됐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