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심히 해야죠!” 조용히 때 기다리는 강백호

입력 2019-11-13 05:3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타격 천재는 예열 중!’ 강백호는 지난해 KBO리그에 데뷔해 2년 연속 빼어난 활약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하지만 이번 프리미어12에서는 강백호의 역할이 제한적이다. 그럼에도 그는 “팀 승리가 우선”이라며 한 번의 찬스를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스포츠동아DB

“팀이 이기는 게 우선이죠.”

이정후(21·키움 히어로즈)의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맹활약은 또 다른 ‘타격 천재’의 활약을 궁금하게 만든다. 바로 강백호(20·KT 위즈)의 존재다.

강백호는 슈퍼라운드 1차전 미국전에서 대타로 나서 삼진으로 물러나는 등 12일까지 이번 대회에서 아직 안타가 없다. 선발출장 기회도 잡지 못해 대타로만 타석에 들어섰다. 0-7 완패로 끝난 대만전에서는 그라운드에 서지 못했다. 상대적으로 빼어난 활약을 펼치고 있는 이정후에 비해 아직 ‘괴물’의 본성을 보이지 못했다.

그럼에도 가장 기대되는 타자 중 한 명이다. 강백호는 타격 훈련에서 선배들의 눈을 가장 많이 사로잡는 타자다. 강하게 때리는 타구가 거의 모두 담장을 넘어가 선배들의 탄성을 저절로 자아내게 만든다.

대표팀의 숨은 병기라 하기 충분하다. 강백호는 “도쿄돔은 처음 와 봤다. 공이 조금 더 잘 보이는데, 확실히 타구가 잘 뜨는 느낌이다”며 자신의 좋은 컨디션을 전했다.

많이 받지 못하는 기회에 아쉬울 법도 하지만 그는 조용히 자신의 기회를 기다리고 있다. 강백호는 “일단 팀이 이기는 게 우선이다. 나는 내가 나갈 수 있는 찬스에서 최선을 다 하는 게 맞다. 그를 위해서는 지금도 열심히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가오는 한일전(16일)에 대해서 남다른 기대감을 보이기도 했다. 청소년 대표시절 우위를 점하지 못한 아쉬움 때문이다. 강백호는 “개인적으로 내가 뛰었을 때 한일전 전적이 1승1패다. 열심히 즐기고 싶은데, 나가게 된다면 최선을 다 해보겠다”며 의지를 불태웠다.

12일 대만과의 2차전을 앞두고 지바 조조마린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표팀 사전 훈련에서도 구슬땀을 흘렸다. 경기에 나가지 못한다고 해서 그에게 ‘게으름’은 허용되지 않는다. 자신의 괴력을 선보일 타이밍을 준비하며 묵묵히 때를 기다린다.

천재는 자신의 재능이 드러나지 않는다고 해서 절대 조급해 하지 않는다. 지금의 강백호에게 실로 어울리는 말이다.

지바|장은상 기자 award@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