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보, 지상렬 직진 고백에 거절 “오빠, 저 일하는 거 좋아해요”

입력 2019-11-13 10:5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개그맨 지상렬이 황보에게 고백을 했다 거절을 당했다.

12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지상렬 금맥특집! 소맥과 인맥 사이’로 꾸며져 개그맨 지상렬을 비롯해 그의 절친인 작곡가 윤일상, 팝 칼럼니스트 김태훈, 의사 양재진, 트로트 가수 박규리가 출연했다. 이날 자리를 비운 박나래 대신 스페셜 MC 황보가 출연했다.

MC들은 지상렬에게 “지난해 ‘비디오스타’ 첫 출연 때 황보를 이상형으로 꼽지 않았냐”며 운을 뗐다. 당시 지상렬은 이상형 질문에 “황보 같이 잘생긴 스타일 좋아한다”고 밝힌 바 있다.

지상렬은 “예전부터 내가 황보를 좋아한다는 건 대한민국 분들이 다 알고 있다. 나는 남자나 여자나 의리 있는 분들에 무게중심을 많이 둔다”며 “황보가 어떻게 보면 연예계 첫사랑이다”라고 말했다.

황보는 질색하면서도 “신인 때부터 감사하게도 예뻐해 주신 거다. 덕분에 이름을 더 빨리 알리기도 했다"며 고마워했다. 그러면서 ”계속 재밌게 하려고 해왔던 거를 아직도 하는지 몰랐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숙은 “웃음기 뺀 거 안 보이냐. 눈빛 교환 한 번 해봐라”라고 제안했고, 황보와 지상렬은 손을 잡고 눈빛 교환을 하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마지막으로 지상렬은 “(황)보야 그냥 돈 벌지마. 오빠가 벌테니까. 그냥 집에서 쉬어”라고 고백했다. 하지만 황보는 “오빠 저 일하는 거 되게 좋아하거든요”라고 받아쳐 웃음을 안겼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