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김승현 “나를 다시 일어서게 하는 힘은 가족”

입력 2019-11-13 16:2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승현이 가족에 대한 사랑을 전했다.

13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한끼줍쇼’에는 배우 김광규와 김승현이 밥동무로 출연해 강남구 율현동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최근 진행된 ‘한끼줍쇼’ 녹화에서 김승현은 과거 최고 전성기를 누릴 당시 딸을 공개하며 긴 공백기를 가졌음에도 예능 선배들 앞에서 기죽지 않고 예능감을 뽐냈다. 또한 끊임없는 수다를 쏟아내며 적극적으로 녹화에 임했다.

이에 강호동은 “멘트가 살아있다”고 칭찬했고, 김승현은 “‘출연하고 있는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서 다시 말문이 트였다. 가족들과 함께 하니 예능 프로그램에서도 편하게 말을 하게 되었다”고 고백했다. 또한 김승현은 “딸의 응원이 큰 힘이 됐다. 여러 프로그램에 나가 용돈도 많이 달라고 하더라”고 덧붙여 가족과 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뿐만 아니라 김승현은 예비 신부 ‘장작가’에 대한 사랑 또한 아낌없이 드러냈다. 김승현은 예비 신부가 “칭찬할 것이 많은 사람”이라며, “프로페셔널한 모습을 존경하고 본받고 싶다”고 전했다. 이어 김승현은 “나도 들어오는 일 마다하지 않고 열심히 하겠다”면서, “같이 일해요”라고 진심 어린 마음을 고백했다는 후문이다.

배우 김승현의 진솔한 이야기는 13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 율현동 편에서 확인 할 수 있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