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공연 사기 연루 의혹’ 배우 A씨 “보도 언론 고소 예정”

입력 2019-11-15 16:4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A씨와 S대표는 방탄소년단 50억 공연 사기에 연루되었다는 허위 보도에 강경하게 대응할 것임을 천명했다.

‘더 팩트’는 14일 K씨의 BTS 해외 공연 사기 혐의에, 배우 A씨와 S씨가 연루된 것으로 단독보도 했다. 이에 많은 매체들이 ‘더 팩트’의 기사를 인용해 언론보도 했지만, ‘더 팩트’의 보도내용은 사실과 다르다.

15일 A씨와 S대표의 법률대리인인 장헌 법률사무소 김동우 대표 변호사는 보도자료를 통해 “배우 A씨와 S대표가 잘못된 언론보도로 인해 심각한 명예훼손 및 업무방해 등의 피해를 입었다. A씨와 S대표는 사기 범행을 한 주범 K씨와 무관하다.”며 강력한 법적 대응을 진행할 것임을 예고했다.


김동우 변호사는 “배우 A씨와 S대표는 사기 범행을 한 주범 K를 잘 알지 못하고, 오히려 K의 범행 등으로 인해 큰 피해를 입고 있었음에도, ‘더 팩트’는 정확한 사실관계를 A씨와 S대표에게 확인하지 않고 허위 사실을 보도하여 더욱 큰 피해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에 장헌 법률사무소는 허위 사실을 보도한 언론사들을 상대로 명예훼손, 업무방해 등으로 형사 고소를 진행할 예정이다. 민사상 손해배상 청구 등의 조치 역시 검토하고 있다.

만약 언론사들이 계속하여 사실이 아닌 내용을 기사화하거나, 언론사 및 네티즌들이 허위의 기사를 인용하여 배우 A씨와 S대표의 명예를 훼손하는 일들이 발생할 경우, 언론사는 물론, 기사를 작성한 기자, 허위 사실 유포에 적극 가담한 사람들을 상대로 강력한 법적 대응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