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트립’ 김숙, 아제르바이잔 바쿠 탐구 “판타지 도시 아니야?”

입력 2019-11-16 08:1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틀트립’ 김숙, 아제르바이잔 바쿠 탐구 “판타지 도시 아니야?”

KBS2 ‘배틀트립’ MC 김숙이 불의 나라 ‘아제르바이잔’에 위치한 바람의 도시 ‘바쿠’ 탐구에 나선다. 인류 역사를 담은 고부스탄부터 독특한 미래식 건축물까지 과거와 미래를 모두 품은 신비의 나라 ‘아제르바이잔’에 관심이 높아진다.

오늘(16일) 방송 예정인 KBS 2TV 원조 여행 설계 예능 ‘배틀트립’은 ‘MC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에 MC 김숙은 송은이와 함께 국내 여행프로그램 최초로 ‘아제르바이잔’을 소개한다고 해 기대감이 모아진다. ‘아제르바이잔’은 천연가스 매장량이 많아 불의 나라로 불리는 나라. 그 중에서도 김숙은 바람이 걸음을 하늘에 띄운다고 해 바람의 도시로 불리는 ‘바쿠’ 여행을 설계해 관심을 높인다.

이 가운데 여행 설계를 맡은 MC 김숙은 "구석기부터 2080년까지 모실게요"라며 시대를 넘나드는 여행 설계를 예고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후 김숙이 안내한 곳은 선사시대의 문화를 담은 암각화 컬렉션이 보존돼 있는 ‘고부스탄’. 이에 두 사람은 끝없이 펼쳐진 돌 숲의 웅장한 자태와, 오랜 세월을 버텨온 암각화를 보며 입을 떨 벌릴 수밖에 없었다.

이와 함께 김숙-송은이는 바람의 도시 ‘바쿠’의 찐 매력을 온 몸으로 맞이하기도 했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자아낸다. 여행기 공개에 앞서 김숙은 “바람으로 걸어간다”며 ‘바쿠’의 매력을 알렸다. 이에 김준현이 “헛바람 아닌가요?”라며 믿을 수 없다는 듯 웃었지만 바쿠 여행기를 본 뒤 입을 다물지 못했다는 전언이다. 고부스탄 인근에 위치한 머드 화산으로 향한 김숙-송은이가 차에서 내리자마자 강한 바람에 떠밀려 자동으로 전진하는 모습으로 시선을 강탈한 것. 이에 두 사람을 떠밀 정도로 강한 바람이 부는 진정한 바람의 도시 ‘바쿠’에도 관심이 고조된다.

그런가 하면 김숙은 과거에 이어 미래로 순간 이동한 듯한 느낌을 선사하는 독특한 건축물을 소개할 예정. 무엇보다 건물에 올라 인증샷을 남기던 송은이는 "우주선 날개 위에 있는 기분"이라며 신남을 폭발 시켰다는 후문이다. 이에 과거와 미래를 모두 느낄 수 있는 아제르바이잔의 바람의 도시 ‘바쿠’의 매력에 기대감이 높아진다.

원조 여행 설계 예능 프로그램 KBS 2TV ‘배틀트립’은 오늘(16일) 밤 9시 15분에 방송된다.

사진제공 | KBS 2TV ‘배틀트립’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