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어12] ‘일본 다승왕’ 야마구치, 홈런 2방에 KO ‘1이닝 3실점 조기강판’

입력 2019-11-17 19:3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일본 센트럴리그 다승왕 야마구치 슌이 2019 WBSC 프리미어12 결승전에서 1회 3실점하며 조기 강판됐다.

지난 대회에서 우승하며 초대 챔피언을 차지했던 한국 야구 대표팀은 17일 일본 도쿄에 위치한 도쿄돔에서 일본과 2019 WBSC 프리미어12 결승전을 치른다.

결승전에서 한국은 테이블 세터에 중견수 이정후-유격수 김하성을 배치했다. 중심 타선은 지명타자 김재환-1루수 박병호-좌익수 김현수다. 포수 양의지가 6번 타순에 위치하고 하위 타선에는 우익수 민병헌-3루수 허경민-2루수 김상수가 이름을 올렸다. 선발 투수는 양현종이다.

이날 야마구치는 1회초 선두타자 이정후에게 볼넷을 내준 뒤 2번 타자 김하성에게 선제 투런 홈런을 내줬다. 김재환, 박병호를 범타로 잡아냈지만 5번 타자 김현수에게 우측 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을 허용한 야마구치는 1이닝 2피안타(2피홈런) 3실점의 초라한 성적으로 1이닝 만에 마운드를 내려갔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