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CGV, 중국 및 동남아 자회사 연계 외부 투자 유치

입력 2019-11-18 21:1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글로벌 5위 극장 사업자인 CJ CGV(대표 최병환)가 MBK파트너스ㆍ미래에셋대우PE 컨소시엄에 중국 및 동남아 자회사 지분의 28.57%를 2억 8천6백만 달러에 매각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공시했다.

CJ CGV는 지배구조 변경을 통해 중국과 베트남, 인도네시아 사업을 통합한 후, 통합법인인 CGI 홀딩스의 신주를 외부 투자자에게 발행하는 방식으로 이번 계약을 진행했다.

거래 종결 후 CJ CGV는 CGI 홀딩스의 지분 71.43%를 보유하게 되며, MBK파트너스·미래에셋대우PE 컨소시엄은 지분 28.57%를 확보하게 된다.

CJ CGV는 이번 매각으로 확보된 2억 8천6백만 달러(11/18일 기준, 약 3,336억 원)를 재무구조 개선 및 현지 사업 확장을 위한 투자 재원으로 활용할 방침이다.

CJ CGV는 지배구조 변경 및 투자금 납입 등 연내 모든 절차를 완료한다는 목표다.

자회사 지분 일부 매각을 통한 외자 유치는 CJ CGV의 글로벌 사업에 대한 가치를 금융시장에서 인정받은 것으로, 향후 CJ CGV의 전체 기업가치 제고에도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외자 유치를 통해 CJ CGV는 부채비율을 대폭 낮추고, 순차입금 또한 3,336억 원 줄이게 됐다.

CJ CGV 이동현 경영지원실장은 “이번 계약은 중국과 베트남, 인도네시아 영화 시장에서의 높은 성장 가능성을 인정받았고, 외자 유치를 통해 재무구조를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었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