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찾아줘’ 김승우 감독 “실종 아동 실태에 공감하고자 조심스레 접근”

입력 2019-11-19 15:5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나를찾아줘’ 김승우 감독 “실종 아동 실태에 공감하고자 조심스레 접근”

영화 ‘나를 찾아줘’ 김승우 감독이 실종 아동 실태를 보편적 감정으로 접근했다.

19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선 영화 ‘나를 찾아줘’ 언론시사,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김승우 감독은 “현실이다. 경각심을 느끼고 잘못된 부분을 조금이라도 알아야한다고 판단했다. 최대한 조심스럽게 표현했다”고 실종 아동들이 당하는 노동 착취, 폭력 실태 등을 연출한 방향을 설명했다.

또 “실종 아동 관련해서 취재를 하진 못했다. 아픔을 어떻게 가늠할 수 있겠나. 상처가 될 것 같았다. 다만, 조금이나마 멀리서 그들의 마음을 이해하고 관객들과 공감하고자 조심스럽게 접근했다”며 “보편적으로 접근했다”라고 포인트를 소개했다.

영화 ‘나를 찾아줘’는 제44회 토론토 국제영화제 공식 초청작이자 6년 전 실종된 아들을 봤다는 연락을 받은 정연(이영애 분)이 낯선 곳, 낯선 이들 속에서 아이를 찾아 나서며 시작되는 스릴러물이다. 이영애를 비롯해 유재명, 박해준 등이 출연한다. 오는 11월 27일 개봉.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