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택’, 피맺힌 운명 대격돌…2차 티저 공개

입력 2019-11-20 09:3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간택’, 피맺힌 운명 대격돌…2차 티저 공개

TV CHOSUN 특별기획드라마 ‘간택’ 진세연-김민규-이시언 등이 핏빛 소용돌이의 핵에서 뜨겁게 눈을 맞추는, ‘피맺힌 운명 대격돌 2차 티저’를 공개했다.

TV CHOSUN 특별기획 드라마 ‘간택-여인들의 전쟁’(연출 김정민/극본 최수미/제작 하이그라운드, TV CHOSUN/이하 ‘간택’)은 정통 왕조 이씨(李氏)가 아닌 자들에게 유일하게 허락된 조선 최고 권력, 왕비의 자리를 거머쥐고자 나선 이들의 목숨 건 경합이 펼쳐지는 궁중 서바이벌 로맨스다. 오는 12월 14일(토) 첫 방송을 시작으로 토요일, 일요일 밤 10시 50분 방송을 전격 확정 짓고, 주말 밤을 물들일 전망이다.

이와 관련 ‘간택’이 30초 분량 ‘2차 티저’를 통해 격동하는 핏빛 운명을 담아내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화려한 머리 장식으로 온몸을 단장하는 여인과 천진난만하게 손을 잡고 뛰노는 소년-소녀의 모습이 교차되던 끝에 강은보(진세연)가 금빛 패를 들고 서서히 고개를 드는 장면이 펼쳐졌다. 이어 끝도 없이 이어지는 웅장한 왕의 행렬에 날카로운 총성이 한 발 울리고, 강은보의 “언니!”라는 비명과 이경(김민규)의 “안돼!”라는 절규가 동시에 울려 퍼지는 것.

다음 순간 어둠 속에서 화들짝 눈을 뜬 이경은 한밤중 궁중을 거닐다 새하얀 옷을 차려입고 단호한 표정으로 궁 일각을 거니는 강은보를 바라보며 “중전이었다, 분명 중전이었어!”라며 놀라 그 자리에서 굳어버렸다. 이어 대왕대비(정애리)는 “왕비가 살아있다고?”라며 기함했고, 제각기 다른 생각을 품은 조흥견(이재용)-손병호(김만찬)의 눈빛이 빛나며 심상치 않은 분위기가 형성됐다. 더욱이 강이수(이기영)가 교수형 대에서 밧줄을 목에 걸고 선 모습을 보고 기겁하는 강은보를 왈(이시언)이 확 끌어안고 날카롭게 주변을 경계하는 장면으로 긴박감은 절정을 이뤘다.

이후 강은보가 자신과 똑 닮은 여인이 시체 구덩이 사이에 버려져 있는 것을 보고 쏟아내는 눈물, 이경이 늠름한 복색을 갖춘 채 사방을 둘러보는 순간이 펼쳐져 긴장감을 팽배시키는 가운데, 붉은 치마를 입은 수십 명 여인들이 거대한 정자에 들어서서 새하얀 발을 사이에 두고 이경과 대비들을 마주했다. 이때 이경이 마치 무엇인가에 홀린 듯 천천히 걸어 나가더니 강은보 앞에 우뚝 서서 “중전…”이라는 애끓는 한 마디를 내뱉은 것. 강은보는 알 수 없는 눈빛으로 이경을 마주했고 두 사람의 감정이 한없이 울렁이는 순간 핏방울 사이 ‘간택’의 타이틀이 떠오르며 폭풍처럼 휘몰아칠 ‘운명 대격돌’을 예고했다.

제작진은 “무척 환상적이고, 매우 강렬한, 폭풍 같은 궁중 서바이벌이 시작될 것”이라며 “특히 작정한 배우들의 연기 변신, 그 강렬한 에너지의 폭발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TV CHOSUN 특별기획 드라마 ‘간택’은 ‘대군-사랑을 그리다’로 TV CHOSUN 드라마의 새 역사를 쓴 김정민 감독-진세연 배우의 재회, 그리고 김민규-도상우-이열음-이시언 등 개성 뚜렷한 배우들의 색다른 변신으로 기대감을 끌어올리고 있다. 오는 12월 14일(토) 밤 10시 50분 첫 방송을 시작으로, 토요일과 일요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