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현장] 김현철 정규 10집 발매 “젊은 세대 음악으로 보듬고파” (종합)

입력 2019-11-20 12:1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가수 김현철이 정규 10집 앨범에 희망을 가득 담아 가요계에 복귀한다. 그는 데뷔 30주년 맞은 지금 다시 한 번 모두에게 희망을 주기 위한 음악을 시작했다.

20일 오전 11시 서울 중구에 위치한 CKL기업지원센터 지하 1층에서는 김현철 정규 10집 발매 기념 음악감상회가 MC 박경림의 사회로 진행됐다.


이날 김현철은 앨범 타이틀을 ‘돛’으로 정한 것에 대해 “지난 30년 동안 내 음악을 좋아하신 분들 덕분에 여기까지 온 것이다. 자력이 아니라 그분들의 힘으로 여기까지 온 것이다. 그랬다면 그 보답으로 내가 돛을 올려 나의 항해를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김현철은 이번 앨범에서 ‘We Can Fly High(위 캔 플라이 하이)’, ‘당신을 사랑합니다(feat. 박원)’가 더블 타이틀로 정했다. ‘We Can Fly High’는 시티팝의 정수를 보여주는 동시에 희망을 전달하는 곡이며, ‘당신을 사랑합니다’는 믿고 듣는 고막 남친 박원의 보이스가 더해진 김현철 표 발라드이다.

이에 대해 김현철은 “‘We Can Fly High’ 같은 곡은 내가 해온 30년 음악의 대표곡이 되어줬으면 한다”며 “사람들이 시티팝이라는 용어도 모를 때 이런 음악을 해 왔다. 요즘 이런 음악이 인기라고 하지 않나. 젊은 사람들이 아닌 이 시대가 이 장르를 좋아해 주는 것 같다”고 답했다.


또한 그는 박원의 도움을 받은 더블 타이틀곡에 대해서도 “박원과는 유재하 가요제 때 인연을 맺었다. 그에게 이미 오래 전에 고막남친 자리를 물려줬다”고 고마움을 표현해 눈길을 끌었다.

이런 가운데 김현철의 정규 10집은 젊은 세대를 비롯한 전 세대에게 희망을 주기 위한 곡들이 곳곳에 수록됐다. 특히 ‘꽃’이라는 곡은 자신이 꽃인 줄 모르고 좌절하는 세대에게 희망을 주기 위해 만들어 졌다.

그는 “이 땅위의 가진 것도 없고, 줄 것도 없는 남녀의 이야기를 담은 곡도 있다. 그들을 바라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했다”며 “9집까지는 내 이야기만 해온 것 같다. 10집부터는 보듬어 주고 싶은 사람들의 이야기, 여러분들의 이야기를 하려고 한다”고 말해 감동을 전했다.

김현철은 이어 “사람이라는 건 스무살을 정점으로 자신이 작은 존재라는 걸 깨달아 가는 과정인 것 같다. 앞으로는 더 작아지지 않겠느냐”면서도 “나는 계속 옛 것을 고집하려고 한다. 음악도 옛 것을 지켜야 변화도 받아들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소신을 밝혔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