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Y컷] AOA “이제 8년차, 좀 더 행복해졌으면”

입력 2019-11-21 09:0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걸그룹 AOA가 컴백을 앞두고 바자 12월호 화보를 장식했다.

<퀸덤>을 통해 ‘슈트 카리스마’로 다시금 강렬한 인상을 남긴 AOA는 그간의 화려함을 덜어 내고 간결하고 정제된 모습으로 화보를 촬영했다. 무엇보다 5인조 편성 이후 다섯 명이 한자리에 모이는 첫 화보라 의미가 더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는 “뮤직비디오와 음반 표지 촬영만 해도 멋있고 당당해요. “지금까지와는 확실히 달라요. 뮤직비디오 안에서 멤버들이 각자 가진 무기로 아픔과 시련, 이별, 고난, 역경을 통쾌하게 날려버려요. 의상도 처음으로 다섯 벌이나 갈아입어서 볼거리가 많을 거예요.(혜정)”라며 앞으로 나올 음반에 대한 새로움을 강조했다.

그밖에도 “8년차로서의 AOA는 좀 더 행복했으면 좋겠어요. 지금까지 많은 일을 겪었으니 연연하지 않고 좀 더 행복하게 활동하고 싶어요.(찬미)” <퀸덤>의 무대 뒷얘기, 5인조로서의 각오, 8년차 아이돌로서의 의지 등 한층 성숙한 모습으로 깊은 이야기들을 풀어놓았다.

사진=하퍼스 바자 코리아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