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세영 ‘2019 착한 콘서트’ 참여 “이웃사랑 실천 따뜻한 무대”

입력 2019-11-21 16:2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민세영 ‘2019 착한 콘서트’ 참여 “이웃사랑 실천 따뜻한 무대”

가수 민세영이 재능기부를 통해 이웃사랑 실천에 나선다.

민세영은 오는 23일 서울 노원구 노원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열리는 ‘2019 희망을 파는 착한 콘서트’에 참여해 열정이 깃든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2012년 국내·외 소외계층에 대한 문화 복지를 실현하고 나눔 문화 확산을 목표로 시작된 ‘희망을 파는 착한 콘서트’는 8년간 국내 소아암, 탈북 청소년, 독거노인 등 소외된 이웃을 위한 봉사활동과 모금활동을 진행했다. 문화혜택을 누리기 어려운 미얀마, 캄보디아, 베트남 등 개발도상국을 찾아 음악을 통한 봉사와 공연활동으로 희망 나눔을 실천해 왔다.

NGO 희망을 파는 사람들(대표 채환)이 준비한 자선바자회와 경매 등이 함께 진행되는 이번 콘서트는 노원구 지역 복지센터를 통해 소외계층들을 초대하고 무료로 열린다. 콘서트를 통한 수익금 전액은 혈액암 투병중인 지연 씨와 소아암 환우, 쪽방촌 홀몸 노인, 지적 장애인, 정부의 지원을 받지 못하는 베트남 산악마을 주민들 등을 돕는데 사용된다.

MC 황보를 비롯해 가수 김장훈, 김종서, 가비엔제이, 조문근밴드, 황인선 등 20여명의 뮤지션이 재능 기부 로 참여해 추운 겨울을 맞이해 우리 이웃을 돌아보는 의미있는 기회를 마련했다.

소속사 MSY엔터테인먼트 측은 “연말을 맞이해 어려운 이웃을 돌아보는 의미가 있는 행사로서 민세영의 재능기부 무대를 선보이게 됐다”며 “민세영은 향후에도 이웃을 돕는 다양한 행사 무대에 참여해 이웃사랑을 실천하겠다”고 밝혔다.

사진|MSY엔터테인먼트

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misty8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