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패다' 윤시윤, 父 위기+코피 분출에 눈빛 돌변

입력 2019-11-21 16:3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싸패다' 윤시윤, 父 위기+코피 분출에 눈빛 돌변

윤시윤이 싸이코패스 눈빛을 번뜩이는 모습이 포착돼 긴장감을 유발한다. 조폭과 팽팽한 대치를 이루고 있는 그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 한편, 자신을 싸이코패스 연쇄살인마로 착각하고 있는 윤시윤의 엉뚱한 행보가 보기만 해도 배꼽을 쥐게 한다.

tvN 수목드라마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측은 오늘(21일), 2회 방송을 앞두고 서늘한 눈빛을 띤 윤시윤(육동식 역)의 스틸을 공개해 관심을 높인다.

지난 1회에서 세상 제일의 호구 윤시윤은 우연히 싸이코패스 연쇄살인마의 다이어리를 얻고 정체 착각에 빠져 혼란스러워 하는 모습으로 웃음과 짠내를 유발했다. 특히 말미, 윤시윤은 자신에게 온갖 갑질을 퍼붓던 팀장 최대철(공찬석 역)을 향해 변기 뚜껑을 치켜들며 반격을 시작해 앞으로의 전개에 대한 궁금증이 모아진 바 있다.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에는 윤시윤과 조폭의 팽팽한 대립 현장이 담겨있어 눈길을 끈다. 윤시윤은 조폭이 손을 치켜들며 자신을 위협하는 데도 고개를 숙인 채 요지부동인 모습으로, 겁에 질리긴커녕 오히려 덤덤한 표정을 지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또한, 외마디 비명을 지르며 다른 조폭의 손에 끌려가는 이한위(육동식父 육종철 역)의 모습이 포착돼 무슨 상황인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그리고 이내 윤시윤은 싸늘하게 돌변해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그의 코에서 흐르는 코피가 관심을 집중시키는 한편, 참고 있던 화가 폭발한 듯한 윤시윤의 매서운 눈빛과 표정이 일촉즉발의 상황임을 예감케 한다.

하지만 윤시윤은 그저 싸이코패스 연쇄살인마라는 착각에 빠져있는 호구일 뿐. 일생일대의 착각에 빠져 범 무서운 줄 모르고 발톱을 드러낸 하룻강아지 같은 그의 모습이 되려 웃음을 선사한다. 이에 어떤 상황이 이어질지, 엉뚱한 그의 행보에 궁금증이 치솟는다.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제작진은 “첫 방송에서 자신이 살인마라는 착각에 빠진 윤시윤의 모습이 시청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어 감사하다"면서, "2회부터는 윤시윤의 용감무쌍한 활약이 시작될 예정이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사진제공=tvN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