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이코패스 다이어리’ 허성태, 윤시윤 이웃 첫 등장…허세 충만 조폭

입력 2019-11-21 19:2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허성태, 윤시윤 이웃 첫 등장…허세 충만 조폭

배우 허성태가 강렬한 첫 등장으로 tvN 수목드라마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tvN 수목드라마 ‘싸이코패스 다이어리’(극본 류용재 김환채 최성준, 연출 이종재)는 어쩌다 목격한 살인사건 현장에서 도망치던 중 사고로 기억을 잃은 호구 육동식(윤시윤 분)이 우연히 얻게 된 살인 과정이 기록된 다이어리를 보고 자신이 싸이코패스 연쇄살인마라고 착각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다.

허성태는 어제(20일) 첫 방송된 ‘싸이코패스 다이어리’에서 허세 가득한 조폭 ‘장칠성’역으로 등장, 안방극장에 호기심을 불러일으켰다.

이날 방송에서는 장칠성(허성태 분)이 층간소음으로 잠을 설친 탓에 찾아온 육동식(윤시윤 분)과 마주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장칠성은 거칠게 밖으로 나오던 중 현관 앞을 서성이던 육동식과 부딪히게 되고 잔뜩 인상을 쓰고 그를 노려보며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특히 장칠성은 자신의 집 앞을 서성이던 육동식을 향해 “한번만 더 내 눈에 띄라. 아작을 내뿐다”라며 험악한 말을 내뱉어 공포분위기를 조성, 이웃사촌인 두 사람 사이에 펼쳐질 앞으로의 인연을 궁금케 했다.

이렇듯 허성태는 험상궂은 장칠성에 완벽히 융화되어 독보적인 존재감을 발휘했다. 영화와 드라마를 종횡무진하며 다양한 활동을 펼치며 인기를 모으고 있는 허성태가 이번 드라마에서는 어떤 캐릭터를 보여줄지 기대감이 한층 높아지고 있다.

강렬한 인상으로 첫 등장부터 안방극장을 매료시킨 허성태는 매주 수,목 밤 9시30분 tvN 수목드라마 ‘싸이코패스 다이어리’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출처 – tvN 수목드라마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방송캡쳐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