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 영화 ‘앵커’ 캐스팅…기자 출신 뉴스 앵커 발탁 [공식]

입력 2019-11-22 15:4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지현, 영화 ‘앵커’ 캐스팅…기자 출신 뉴스 앵커 발탁 [공식]

신예 박지현이 영화 ‘앵커’에 전격 캐스팅됐다.

2019년 대세 신인 배우 박지현이 영화 ‘앵커’로 관객들을 찾아온다. ‘앵커’는 방송국 간판 앵커 세라(천우희 분)에게 의문의 제보자가 자신이 살해될 것이라며 직접 취재해 달라는 전화를 걸어오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

박지현은 극 중 기자 출신 앵커 서승아 역을 맡았다. 기자 출신 다운 날카로운 안목과 아나운서 못지않은 능숙한 진행 능력까지 지닌 인물이다. 데뷔 이후 처음으로 앵커 역을 맡게 된 박지현과 극 중 메인 앵커 역을 맡은 천우희와의 호흡 또한 기대 포인트다. .

박지현의 새로운 연기 변신에도 이목이 집중된다. 영화 ‘곤지암’과 ‘사자’를 통해 대체불가 캐릭터 소화력은 물론 탄탄한 연기력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았던 박지현이 <앵커>에서는 보도국에서 펼쳐지는 새로운 이야기들을 전하며 연기 변신에 나설 예정이다.

박지현은 “롤 모델인 천우희 선배와 함께 촬영하게 되어 영광이다. 함께 붙는 장면이 많기 때문에 현장에서 많이 배울 수 있을 거 같아 기대가 된다”라며 평소 존경하던 선배 천우희와 함께 연기하게 된 설렘을 표현했다. 이어 “어렸을 적 꿈이었던 앵커를 영화에서 실현시키게 돼 매우 기쁘다. 열심히 준비해서 관객분들께 새로운 모습 보여드리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남다른 포부와 함께 영화 ‘앵커’에 합류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으로 큰 사랑을 받으며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드는 열일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박지현. 그는 최근 인기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에서 솔직하고 털털한 반전 매력까지 선보이며 큰 화제를 모았다. 2019년 차세대 믿고 보는 배우로 떠오르고 있는 그가 영화 ‘앵커’에서 보여줄 모습에 귀추가 주목된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