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북마크] ‘나의 나라’, 양세종 父 유오성 죽인 배후=‘이방원’ 장혁

입력 2019-11-23 08:2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TV북마크] ‘나의 나라’, 양세종 父 유오성 죽인 배후=‘이방원’ 장혁

‘나의 나라’가 판을 뒤엎는 반전으로 마지막까지 예측할 수 없는 최종회를 향해간다.

22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나의 나라’(연출 김진원, 극본 채승대·윤희정, 제작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나의나라문화산업전문회사) 15회에서는 마침내 이방원(장혁 분)이 2차 왕자의 난으로 권력을 손에 쥐었다. 하지만 다시 불어온 피바람은 끝이 아닌 시작이었다. 서휘(양세종 분)의 아버지인 서검(유오성 분)의 죽음에 얽힌 진실이 드러나며 지독하게 얽혀있던 모든 관계가 베일을 벗었고, 서휘는 결국 이방원의 곁을 떠났다.

이날 방송에서 남선호(우도환 분)는 서휘를 찌르고 이방원의 사병들이 기다리는 매복지로 달려갔다. 이방원과 이방간(이현균 분), 이성계(김영철 분)까지 죽여 그들의 세상을 무너뜨리려 한 남선호는 이방원의 선봉에 선 서휘를 먼저 베고 그에게 경고를 남겼다. 남선호의 마음 한편에는 그를 지키기 위한 마음도 있었던 것. 남선호와 여진족들의 급습으로 매복지의 사병들은 순식간에 흩어졌다. 이미 이방원은 이방간과 함께 사냥터로 향하는 중이었다. 매복지의 사병이 없다면 이방간의 병력이 우세할 터. 예상대로 이방간은 먼저 칼을 빼 들었고, 이내 남선호 무리가 도착했다. 이방원을 마주한 남선호는 거침없이 그를 향해 칼을 휘둘렀다. 이방원은 위태로운 상황에서도 여유로웠다. 그리고 이방원이 기다렸던 서휘는 친군위와 함께 매복지에 등장했다. 순식간에 전세는 역전됐고, 이방간의 난은 실패로 돌아갔다. 남선호 역시 이방원의 칼에 베여 치명상을 입었다. 황성록(김동원 분)은 상처 입은 남선호를 데리고 도망쳤고, 쫓으라는 명을 받아든 서휘는 남선호를 살리기 위해 그들을 따라갔다. 그리고 남선호와 황성록이 숨을 만한 은신처를 알려줬다. 피바람 속에서 이방원은 물론 남선호까지 살리려던 서휘의 진심이었다.

2차 왕자의 난이 실패로 돌아간 후에도 이성계는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이성계의 마지막 수는 서검이었다. 서검의 복수를 빌미로 북방의 칼들을 모아 이방원을 치려는 계획을 세운 것. 이방간의 난이 실패로 끝나며 환궁한 이성계는 난의 배후로 역사에 남을 처지가 됐다. 결국 이방원에게 옥새를 내주며 세자 책봉을 윤허한 이성계였지만, 이대로 물러날 수는 없었다. 고려를 배신할 수 없었던 서검에게 죄를 뒤집어씌운 이가 남전(안내상 분)이 아니라 이방원이었다는 걸 알고 있었던 그는 서검의 신원을 추진했다. 서검의 휘하들이 이를 알게 되면 이방원에게 반기를 들게 분명했다. 이성계가 다시 권력을 잡을 수 있는 최후의 패이자 최고의 패였다. 이성계로부터 자신의 아버지가 이방원의 검스승이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서휘도 아버지의 죽음에 숨겨진 진실이 있음을 눈치채고 조사에 돌입했다. 서휘를 위해 떠나려던 남선호도 마지막으로 친구의 선택을 함께했다.

사헌부 문서보관소에서 관련 서류를 살피던 서휘와 남선호. 남선호는 서검의 죄를 거짓 증언한 김도수라는 이름을 발견하고 서휘 몰래 혼자 움직였다. 이미 박치도(지승현 분)에게 잡혀있던 김도수는 사건의 배후가 이방원임을 털어놓았다. 서휘는 이성계를 찾아가 모든 진실을 확인했다. 아비를 죽인 이방원을 왕으로 만들기 위해 죽음을 무릅썼던 서휘는 공허함과 배신감에 괴로워했다. 서휘보다 먼저 모든 진실을 알게 된 남선호는 이방원을 죽이기 위해 사가로 갔다. 하지만 수적 열세를 극복할 수 없던 그는 이방원의 칼에 죽을 위기였다. 그때 서휘가 달려왔다. 이방원을 위해 들었던 활을 이방원에게 겨누며 “내게 가장 소중한 벗 지키게 해달라”고 간청하는 서휘의 진심에 이방원은 “가능한 멀리 떠나라”며 두 사람을 풀어줬다. 서로에게 기댄 서휘와 남선호, 두 친우의 길은 다시 맺어졌고 이방원과 서휘의 길은 그렇게 끊어졌다.

휘몰아친 반전 전개는 최종장을 뜨겁게 달궜다. ‘2차 왕자의 난’은 힘의 구조를 뒤집었고, 십수 년 전 서검의 죽음에 관한 진실이 수면 위로 떠오르며 복잡히 얽힌 관계가 긴장감을 자아냈다. ‘버려진 자들의 나라’를 향해 진심으로 싸워나간 서휘와 이방원의 길은 갈라졌고, 진심을 숨긴 채 서로에게 칼을 겨눴던 서휘와 남선호는 다시 함께 서게 됐다. 모든 힘을 손에 넣은 이방원과 손가락 사이로 빠져나가는 권력을 끝까지 쥐고 선 이성계의 욕심은 마지막까지 파국으로 치닫고 있다.

재정립된 대립과 갈등의 관계는 최종회의 결말에 궁금증을 증폭한다. 서휘와 남선호가 대면해야 할 이방원은 왕이 되기 위해 거침없이 나아가고 있다. 혈연을 쳐내고, 스승을 죽음으로 몰았던 이방원. “전하의 저주 속에서 반드시 왕이 되겠다”는 이방원의 확고한 신념 아래 서휘와 남선호의 운명은 풍전등화와 같다. 서휘는 소중한 이들을 살리기 위해 어떤 선택을 할까. 잔인하고 애달픈 모두의 운명은 최종회에서 밝혀진다.

한편, ‘나의 나라’ 최종회는 오늘(23일) 밤 10시 50분 JTBC에서 방송된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