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구석1열’ 이주영 “독립영화계 작은 흐름→큰 파도 만들길”

입력 2019-11-23 12:1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방구석1열’ 이주영 “독립영화계 작은 흐름→큰 파도 만들길”

배우 이주영이 독립영화의 주역으로서 남다른 소감을 전했다.

24일(일) 방송되는 JTBC ‘방구석1열’은 독립영화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에 이날 방송에서는 2019년 최고의 독립영화 라이벌 ‘벌새’와 ‘메기’를 다루며 독립영화계 최고의 스타, ‘메기’의 연출을 맡은 이옥섭 감독과 주연 ‘여윤영’ 역의 이주영 배우, ‘벌새’에서 ‘영지’ 역의 김새벽 배우가 총출동했다.

최근 진행된 ‘방구석1열’의 녹화에서 이옥섭 감독은 ‘메기’를 제작하게 된 계기에 대해 “2017년에 국가인권위원회로부터 ‘청년의 인권과 삶’이란 주제로 영화 제작을 제안 받았다. 저희의 이전 단편들의 경쾌한 부분을 원한다고 생각해 유쾌하면서 젊은 친구들이 공감할 수 있는 영화를 만들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옥섭 감독은 함께 작업하는 독립영화계 콤비이자, ‘메기’에서 ‘성원’을 연기한 배우 구교환에 대해 “구교환 배우와는 서로 어떤 아이디어를 이야기함에 있어서 창피함이 없다. 조금이라도 불편한 관계였다면 보잘 것 없는 이야기를 할 수 없을 텐데 우리 사이에는 그런 이질감이 없다”라며 끈끈한 우정을 증명했다.

이어 이주영 배우의 캐스팅 스토리를 이야기하며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고민이 많더라. 그 모습이 주인공 ‘윤영’과 닮았다고 생각했고 문소리 배우를 리드해 나가야 하는 역할인데 이주영 배우라면 충분하겠단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한편, 배우 이주영은 2019년 독립영화의 약진에 대해 “독립영화에도 팬덤이 생길 수 있다는 걸 느꼈다. 이런 작은 흐름이 앞으로 더 큰 파도를 만들 수 있길 기대한다”라며 독립영화의 주역으로서 남다른 소감을 전했다.

JTBC ‘방구석1열’ 독립영화 특집은 11월 24일(일) 오전 10시 40분에 방송된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