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북마크] “결핍+고독이 부른 욕망 파국”, ‘오우거’ 웰메이드 스릴러

입력 2019-11-24 09:0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결핍+고독이 부른 욕망 파국”, ‘오우거’ 웰메이드 스릴러

23일 방송된 tvN 신인 작가 데뷔무대 ‘드라마 스테이지 2020’의 첫번째 기대작 ‘오우거’(극본 채우 연출 윤종호)가 웰메이드 스릴러로 안방극장을 매료시켰다.

극은 도박장에서 늘 시간을 보내던 형 ‘한수’(박용우 분)가 빚 독촉을 받게 되자 자신의 마지막 돈줄인 동생 ‘한철’(최웅 분)을 찾아가면서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동생의 아파트를 찾아간 한수는 어딘가 을씨년스러운 분위기를 느꼈고, 차례로 등장하는 수상한 이웃들 중 동생의 손목시계를 찬 택시기사 ‘석환’(김원해 분)부터 의심했다. 그러나 그들이 쫓고 쫓기는 도중 석환이 갑자기 살해된 채 발견됐고, 이후 손목시계는 앞을 잘 보지 못하는 노인 이웃 ‘춘배’(이영석 분)의 팔에서 목격됐다.

얼마 지나지 않아 춘배도 살해됐고, 한수는 신들린 듯한 이웃집 주민 ‘선녀’(염혜란 분)의 팔에서 다시 그 시계를 발견했다. 이후 목숨을 건 몸싸움이 펼쳐졌고 극의 긴장감은 최고조에 이르렀다. 하지만 이 모든 일은 옆집 미모의 여인 ‘나연’(고원희 분)이 이끌어왔던 것으로 밝혀지며 반전을 거듭했다. 동생 한철을 너무나 사랑했던 그녀는 결국 식물인간이 돼있던 한철을 안고 한수가 보는 앞에서 옥상에서 뛰어내리며 극은 마무리됐다.

‘오우거’는 ‘오우거’는 단막극의 장점을 극대화한 신선한 장르와 재기발랄한 시도가 돋보였을 뿐 아니라 웰메이드 드라마를 선보이고 있는 tvN의 역량을 다시금 엿볼 수 있는 작품이었다. 극한 긴장감 속 인물의 내면 심리를 담아낸 독특한 스토리와 촘촘한 연출이 눈길을 사로잡은 것. 이에 박용우, 고원희, 김원해, 염혜란, 이영석, 최웅 등 명품 연기자들과 tvN ‘도깨비’를 공동 연출한 윤종호 감독의 의기투합을 더해 한 편의 영화를 보는 듯한 완성도와 작품성을 선사했다.

“극한 상황에 처한 이들의 맹목적인 심리를 담아내고 싶었다”는 채우 작가의 기획 의도처럼, 주인공 나연이 독백처럼 말하는 “모두가 다 부족한 사람들이다. 지독하게 모든 것이 결핍된 고독한 인간들은 주변에 자신을 채워줄 무언가 오면 미친 듯이 매달리고 빨려 들게 된다”는 대사는 극이 끝난 후에도 깊은 여운을 남겼다.

한편 30일 방송되는 ‘드라마 스테이지 2020’의 두 번째 작품은 ‘아내의 침대’(극본 이희수 연출 민두식)다. 결혼식 날 아내를 잃은 한 남자의 조금은 특별한 이별 대처법을 다룬 작품으로 배우 이이경이 극을 이끌며 인상적인 단막극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