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고야돔 매진에도 웃지 못하는 ‘MAMA’

입력 2019-11-25 06:5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제공|엠넷

방탄·트와이스 출연에 3만장 동나
조작 논란에도 강행 하자 여론 싸늘

케이블채널 엠넷이 ‘프로듀스’ 시리즈 논란 속에서 ‘돈벌이’에는 최고의 능력치를 보여주고 있다.

“아시아 최고 음악 시상식”이라는 타이틀을 내세우는 엠넷 ‘2019 엠넷아시안뮤직어워즈(Mnet Asian Music Awards·MAMA)’가 12월4일 일본 나고야돔에서 열리는 가운데 입장권 3만 장을 모두 팔아치웠다. 1장당 2만2000엔(약 23만8670원)으로, 71억6010만 원의 수입을 거둬들였다. 무대에 오르기 전 가수들의 모습을 볼 수 있는 레드카펫의 입장권(시상식 입장권과 별개)도 5000엔(5만4630원)에 팔았다.

일반적으로 시상식 무대에 오르는 케이팝 가수들에게는 출연료를 주지 않는 관행에 따라 엠넷은 입장권 판매만으로 제대로 ‘장사’를 한 셈이다.

‘MAMA’는 그동안 서울을 포함해 아시아 곳곳에서 시상식을 펼치며 케이팝 팬들을 끌어 모았다. 하지만 이번엔 개최 전부터 논란을 자초했다. 한일관계 경색에도 개최지를 일본으로만 정해 국내 시청자의 비난을 받았다. 뿐만 아니라 엠넷의 대표 프로그램인 ‘프로듀스’ 전 시리즈 조작 의혹으로 제작진이 구속된 데 이어 엠넷 부문 대표인 신형관 CJ ENM 부사장까지 입건되면서 ‘엠넷’ 브랜드에 치명타를 입었다. 엠넷에 대한 경찰 수사가 윗선으로까지 범위를 확대하며 진행 중이고, 국내 대중의 반응도 심상치 않다는 것을 의식해서인지 엠넷은 매년 개최 전부터 진행해온 시상식 홍보와 ‘자화자찬’ 식 기자간담회를 취소했다.

엠넷과 관련한 논란이 좀처럼 가라앉지 않고 있지만, 시상식이 흥행 면에서 이미 성공을 거두게 된 것은 전적으로 방탄소년단과 트와이스 덕분이다. 두 그룹은 현재 현지에서 케이팝을 대표하며 자신들의 단독 콘서트만으로도 흥행 파워를 자랑해왔다. 엠넷은 두 그룹이 출연한다는 사실을 입장권 예매일에 맞춰 순차적으로 공개하면서 현지는 물론 해외 케이팝 팬들의 관심을 이끌어내는 데 성공했다.

이에 대해 엠넷 재팬 측 관계자는 24일 “개최지는 1년 전부터 논의된 일이고, 현재 불거진 이슈나 논란 등으로 시상식이 피해를 받지 않도록 준비하고 있다”며 말을 아꼈다.

이정연 기자 annjo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