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계 또 한번의 안타까운 비보…절친 설리에게로 간 구하라

입력 2019-11-25 06:5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가수 겸 연기자 구하라는 24일 세상을 떠나기 전 SNS를 통해 팬들과 활발히 소통해왔다. 그래서 이날 그의 갑작스런 사망 소식이 팬들에게 안겨준 충격은 더욱 컸다. 사진제공|구하라 트위터

■ 걸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 자택서 숨진 채 발견

사망 하루 전 SNS에 “잘 자” 인사
평소 악성댓글 고통·우울증약 복용
경찰 “현장감식 통해 사인 조사중”

걸그룹 카라 출신 가수 구하라(28)가 24일 숨진 채 발견돼 충격을 주고 있다. 10월14일 가수 겸 연기자 설리가 25년의 짧은 생을 마감한 뒤 42일 만에 전해진 또 다른 스타의 안타까운 소식에 팬들과 연예관계자들은 슬픔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께 구하라가 서울 강남구 청담동 자택에서 숨져 있는 것을 지인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이날 밤 “정확한 사인 등 자세한 사건 경위를 밝히기 위해 현장을 감식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구하라가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개연성도 염두에 두고 조사를 벌이고 있다.

그룹 카라 출신 가수 구하라. 사진제공|구하라 인스타그램


구하라는 하루 전인 23일 자신의 SNS를 통해 “잘 자”라는 인사와 함께 침대에 누워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구하라의 한 측근은 이날 “지난해부터 여러 가지 일로 마음고생을 많이 했다”면서 “악성 댓글로 인한 심리적 고통과 자괴감 등으로 우울증 약을 복용해왔다”고 밝혔다. 이어 “그런 아픔 속에서도 최근 활동을 재개하면서 마음을 다잡고 예전처럼 잘 지내려 노력해왔다”고 말했다. 이 측근은 “자신을 걱정해주는 주위 사람들을 더 걱정하고 배려해 일상에 큰 문제가 없어 보였는데 너무 충격적이다”며 비통한 심경을 드러냈다.

앞서 구하라는 지난해 9월 전 남자친구와 폭행 시비로 법적 다툼을 벌이며 연예활동을 잠정 중단했다. 올해 5월에는 자택에서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뒤 의식을 잃은 상태로 발견돼 병원으로 이송되기도 했다.

그룹 카라 출신 가수 구하라. 사진제공|구하라 인스타그램


구하라의 측근들은 이후 그의 주변을 살피며 예의주시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최근 여동생처럼 아끼며 평소 절친하게 지냈던 설리가 세상을 떠나면서 더욱 신경을 기울였지만 결국 구하라는 세상을 떠나고 말았다. 이 측근은 “연락하는 사람도 한정되어 있어 더욱 신경 쓸 수밖에 없었다. 혼자 있게 두지 않으려 여러 사람이 살펴왔는데…”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구하라는 9월 모든 악재를 뒤로 하고 일본에서 활동을 재개하기 위해 현지 매니지먼트사와 전속계약을 체결하고 13일 솔로 데뷔 싱글 ‘미드나이트 퀸’을 발표했다. 다음날부터 후쿠오카, 오사카, 나고야, 도쿄 등 투어를 돌며 팬들과 만났다. 19일 일본 활동을 마치고 돌아온 그의 마지막 무대는 23일 현지 방송된 CX채널의 음악정보프로그램 ‘튠(Tune)’이었다.

구하라는 2008년 그룹 카라의 멤버로 합류해 ‘록 유’ ‘굿데이’ ‘프리티 걸’ 등 히트곡을 남겼다. 2015년 솔로로 데뷔한 그는 SBS 드라마 ‘시티헌터’를 통해 연기자로도 활동했다.

이정연 기자 annjoy@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