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바이브 측 “실명 거론 악의적 발언, 법적 절차 따라 강경대응”

입력 2019-11-25 07:4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실명으로 음원 사재기 의혹을 받은 바이브 측이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앞서 블락비 박경은 24일 특정 가수들의 실명을 언급하며 ‘음원 사재기’ 의혹을 제기했다. 하지만 박경은 이 글이 논란이 되자 해당 글을 삭제하고 공식 사과했다.

박경은 앞서 24 오전 자신의 SNS를 통해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고 적었다. 실명이 언급된 바이브, 송하예 등이 각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 올랐다. 이후 박경은 자신 발언이 논란이 되자, 게시물을 삭제했다. 소속사 역시 공식 입장문을 통해 사과했다.

그러나 실명 언급으로 피해를 입은 바이브 측은 “당사는 회사를 통해 사과를 할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을 주었음에도 불구하고 해당 가수로부터 전혀 진심어린 사과를 받지 못하였고, 이에 기정사실화 되어 버린 해당 논란을 바로잡기 위해 앞으로 법적 절차에 따라 강경대응 할 것 임을 밝힌다”고 전했다.

이어 “이미 당사 아티스트는 씻을 수 없는 심각한 명예훼손과 정신적 고통을 당하였고, 사실관계를 확인하지 않고 아니면 말고 식의 루머를 퍼트린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하는 바다. 당사는 해당 발언 직후 온라인상에 계속되는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악의적인 비방, 확인되지 않은 허위사실 유포 등에 관하여서도 자료를 취합하고 있으며, 법적 대응 대상이 될 경우 그 어떤 선처와 합의도 없을 것이며 강력하게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 밝혔다.

다음은 바이브 측 공식입장

안녕하세요, 메이저나인입니다.

지난 24일 소속 아티스트 바이브(VIBE)의 실명을 거론하며 악의적인 발언을 한 모 가수에 대한 공식입장을 전합니다.

당사는 회사를 통해 사과를 할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을 주었음에도 불구하고 해당 가수로부터 전혀 진심어린 사과를 받지 못하였고, 이에 기정사실화 되어 버린 해당 논란을 바로잡기 위해 앞으로 법적 절차에 따라 강경대응 할 것 임을 밝힙니다.

이미 당사 아티스트는 씻을 수 없는 심각한 명예훼손과 정신적 고통을 당하였고, 사실관계를 확인하지 않고 아니면 말고 식의 루머를 퍼트린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하는 바 입니다.

당사는 해당 발언 직후 온라인 상에 계속되는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악의적인 비방, 확인되지 않은 허위사실 유포 등에 관하여서도 자료를 취합하고 있으며, 법적 대응 대상이 될 경우 그 어떤 선처와 합의도 없을 것이며 강력하게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입니다.

소속 아티스트를 사랑해주시는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며, 계속해서 아티스트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