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의 비보, 너무 황망했다”_김동완이 전한 진심

입력 2019-11-25 10:4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설리의 비보, 너무 황망했다”_김동완이 전한 진심

가수 김동완이 고(故) 설리의 죽음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KBS 2TV '거리의 만찬'에서는 김동완, 유빈, 손수호 변호사, 양재웅 정신과 전문의가 출연해 악성 댓글에 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양희은은 설리의 사망 소식이 전해진 후 화제가 된 김동완의 SNS 글에 대해 말문을 열었다. “이번에 슬픈 일이 있고 나서 김동완 씨가 올렸던 글이 아주 화제가 됐다. 누구나 이 글을 읽으면 생각을 많이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완은 “혼자 가만히 있다가 그 뉴스를 보고 너무 황망했다”며 “분명히 이 친구가 힘든 시간을 많이 겪고 있었고, (대중으로부터) 너무 많은 질타를 받고 있었고, '어떻게 감당할 수 있을까' 걱정이 돼서 지인 통해서 연락도 해보고 그랬다. 혹시 상담이 필요하거나 도움이 필요하면 이야기를 해달라, 소개해줄 사람들이 있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에는 이 친구가 자기 나름의 방법을 찾은 것으로 보였다”면서 “‘그래 이것도 방법이야', '잘 살겠구나'라고 생각했는데 그 뉴스를 접하니까 너무 충격을 받았다. 저랑 일면식도 없는 친구인데”라며 가슴 아파했다.

한편 이날 故 설리의 절친으로 유명한 구하라의 사망 소식이 전해져 연예계 관계자들은 물론 대중들은 또 한 번 놀란 가슴을 쓸어내려야 했다.

사진|KBS 2TV ‘거리의 만찬’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