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왕국2’ 이현민 슈퍼바이저 “엘사·안나는 가족의 일원, 응원하며 제작”

입력 2019-11-25 11:0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겨울왕국 2’에서 안나의 슈퍼바이저를 맡은 이현민 슈퍼바이저가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전했다.

25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영화 ‘겨울왕국 2’ 내한 기자간담회에는 크리스 벅 감독, 제니퍼 리 감독, 피터 델 베초 프로듀서, 이현민 슈퍼바이저가 참석했다.

영화 ‘겨울왕국 2’는 숨겨진 과거의 비밀과 새로운 운명을 찾기 위해 모험을 떠나는 ‘엘사’와 ‘안나’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2014년 개봉하며 애니메이션 역사에 경이로운 기록을 세웠던 작품 ‘겨울왕국’은 신드롬을 일으켰다. 누적관객수 1029만명을 기록한 ‘겨울왕국 2’는 역대 개봉 애니메이션 중 첫 천만 관객 돌파 및 최다 관객수라는 기록을 세웠으며 현재까지도 그 자리를 지키고 있다.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겨울왕국’은 신드롬을 일으키며 총 흥행 수익 12억 7600만 달러를 기록하며 애니메이션 총 흥행 수익 1위라는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또 제86회 아카데미 시상식 장편 애니메이션 작품상을 비롯해 전 세계 유수 영화제 애니메이션 작품상을 휩쓸기도 했다.

이번 편의 ‘안나’ 캐릭터에 대해 이현민 슈퍼바이저는 “안나 외에 모든 캐릭터들의 깊은 내면을 보여주고 싶었다”라며 “안나와 엘사가 저희에게 가족의 일원처럼 느껴진다. 그들이 잘 되길 바라고 응원하는 마음으로 제작을 한다. 관객들도 그렇게 생각하는 것 같아 기뻤다. 가족을 응원하는 마음으로 제작을 했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사실 안나도 엄청난 능력자다. 엘사는 눈으로 보이는 능력자가 있다면 안나는 엄청난 내면의 힘과 공감 능력이 크다. 사랑하고 포용하는 점이 안나의 초능력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런 안나가 있기 때문에 엘사도 마법을 부릴 수 있다고 생각한다. 이런 점에 중점을 두고 안나 캐릭터를 개발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21일 국내 개봉 이후 ‘겨울왕국 2’는 25일 오전 8시까지 443만 명 이상의 관객을 동원하며 뜨거운 흥행 기세를 펼치고 있다. ‘겨울왕국 2’는 북미에서도 개봉 첫 주말 박스오피스 1위에 등극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박스오피스 모조 집계에 따르면 ‘겨울왕국 2’는 개봉과 동시에 박스오피스 정상에 등극, 4180만 달러의 오프닝 스코어를 달성했다.

이는 역대 북미 비성수기 개봉 애니메이션 중 최고의 오프닝 스코어로 기록되었으며, 또한 역대 북미 비성수기 개봉작 중 개봉 주말 1억 2700만달러(박스오피스 모조 11월 25일 기준 예측치) 이상의 흥행 수익을 달성한 최초의 애니메이션이라는 타이틀까지 거머쥐었다. 중국에서는 개봉 주말 5300만 달러의 흥행 수익을 돌파하였으며, 전편 ‘겨울왕국’의 전 세계 수익 2위를 기록한 일본 역시 개봉 주말 1820만 달러라는 흥행 수익을 달성했다. 여기에 ‘겨울왕국 2’는 한국을 비롯해 개봉한 모든 국가의 박스오피스 1위에 등극, 개봉 첫 주 전 세계 흥행 수익 3억 5000만 달러를 기록해 국적과 세대를 불문한 ‘겨울왕국’ 신드롬을 입증하고 있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사진|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