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바이브→임재현, 박경 사재기 발언에 all 의혹 부인 “강경대응”

입력 2019-11-25 15:4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종합] 바이브→임재현, 박경 사재기 발언에 all 의혹 부인 “강경대응”

블락비 박경의 사재기 발언에 지목된 아티스트들이 일제히 들고 일어났다. ‘음원 사재기’ 의혹에 대해 강하게 부인하며 강경대응을 예고했다.

지난 24일 자신의 SNS를 통해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라고 남긴 박경. 특정 아티스트들의 차트 흥행을 ‘음원 사재기’로 기정사실화한 박경의 글은 논란의 불을 지폈다.

박경의 소속사 KQ엔터테인먼트(세븐시즌스)는 “박경의 트위터 게시물에 실명이 언급된 분들에게 사과한다”며 “박경은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려는 의도는 없었으며, 현 가요계 음원 차트의 상황에 대해 발언을 한 것”이라며 “직접적이고 거친 표현으로 관계자들에게 불편을 드렸다면 너른 양해를 구한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이번 일은 가요계 전반에 퍼진 루머에 근거해 사실관계 확인 없이 발언한 것으로, 단순히 생각하면 아티스트 개인의 생각을 본인의 트윗에 올린 것뿐”이라며 “구체적인 실명을 거론하여 당사자들에게 불편을 드린 점 사과의 말씀 드리며 다시 한 번 넓은 이해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문제의 ‘사재기’ 발언 글은 삭제됐으며 이날 예정돼 있던 박경의 팬사인회는 돌연 취소됐다. 박경의 소속사는 “내부 사정으로 인하여 부득이하게 일정을 연기하게 됐다”며 팬들의 양해를 구했다.

이 가운데 박경에 의해 지목된 아티스트들은 줄줄이 공식입장을 발표하며 강경 대응하겠다고 나섰다.

먼저 바이브의 소속사 메이저나인 측은 “소속 아티스트 바이브(VIBE)의 실명을 거론하며 악의적인 발언을 한 모 가수에 대한 공식입장을 전한다”며 “회사를 통해 사과를 할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을 주었음에도 불구하고 해당 가수로부터 전혀 진심어린 사과를 받지 못했다. 이에 기정사실화 되어 버린 해당 논란을 바로잡기 위해 앞으로 법적 절차에 따라 강경대응 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이미 당사 아티스트는 씻을 수 없는 심각한 명예훼손과 정신적 고통을 당했다. 사실관계를 확인하지 않고 아니면 말고 식의 루머를 퍼트린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더불어 “당사는 해당 발언 직후 온라인 상에 계속되는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악의적인 비방, 확인되지 않은 허위사실 유포 등에 관하여서도 자료를 취합하고 있다. 법적 대응 대상이 될 경우 그 어떤 선처와 합의도 없을 것이며 강력하게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도 전했다.

바이브를 비롯해 송하예, 임재현, 전상근, 장덕철, 황인욱까지 모두 ‘사재기’ 의혹을 전면 부인하며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입장을 분명히 했다. 특히 임재현의 소속사는 “사재기에 의한 차트 조작은 명백한 범죄행위다. 당사와 아티스트는 그런 범죄행위를 저지른 사실이 없음을 분명히 말씀드린다”며 “그런 범법자를 지칭하며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를 공개적으로 한 것에 심각한 유감을 표한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