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P’ 장나라, 분노→자책→의심…초 단위 감정 변화

입력 2019-11-25 16: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VIP’ 장나라가 분노와 자책, 의심을 드리운 ‘트리플 감정’을 분출하는 현장이 포착됐다.

장나라는 SBS 월화드라마 ‘VIP’에서 익명의 문자에 사로잡혀 점점 망가져 가는 자신을 들여다보다, 망가진 삶을 되돌리기 위해 진실과 마주하기로 결심한 나정선 역을 맡았다.

지난 방송분에서는 나정선이 박성준(이상윤)과 이현아(이청아)가 함께 있는 모습을 목격한 후 쫓아와 붙잡는 박성준에게 “내가 생각하는 그런 게 뭐냐고”라는 돌직구 분노를 폭발, 통쾌함을 안겼던 터.

또한 박성준에게 익명의 문자를 공개한 후 “당신이 만났다는 그 여자에 대해 알아야겠어”라고 단호한 태도를 보이는 나정선의 모습이 담기면서, 장나라만이 할 수 있는 명품 호연이라는 반응을 얻었다.

이와 관련 장나라가 25일(오늘)과 오는 26일 7, 8회 방송분에서 초 단위로 변화하는, ‘특급 감정신’을 쏟아내는 장면이 공개됐다. 극중 나정선이 어떠한 것을 행해도 사라지지 않는 복잡다단한 비통함을 드러내는 장면.

나정선은 차가운 분노에 휘감겨 보약 한 제를 모조리 싱크대에 던지고 찢어 흘려보낸다. 이어 자책하는 듯 음식들에는 손도 뻗지 않은 채 혼자서 술을 삼키는가 하면, 다시 찾아온 의심에 박성준 서재까지 샅샅이 살펴보는 것. 과연 나정선이 어떠한 진실과 마주한 후 하루에도 수십 번씩 들쑥날쑥 감정을 보이는 것인지,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VIP’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사진제공=SBS ‘VIP’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