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찾아줘’ 로테르담 영화제·피렌체 한국영화제 공식 초청

입력 2019-11-26 09:3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예측불가 스토리, 배우들의 폭발적인 연기 시너지, 묵직한 여운으로 극찬을 모으고 있는 영화 ‘나를 찾아줘’가 로테르담 국제영화제, 피렌체 한국영화제에 초청되어 국내외에서 뜨거운 호평 열기를 예고하고 있다.

영화 ‘나를 찾아줘’는 6년 전 실종된 아들을 봤다는 연락을 받은 ‘정연’(이영애)이 낯선 곳, 낯선 이들 속에서 아이를 찾아 나서며 시작되는 스릴러다. 숨 막히는 긴장감과 배우들의 혼신을 다한 열연으로 뜨거운 호평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영화 ‘나를 찾아줘’가 제49회 로테르담 국제영화제와 제18회 피렌체 한국영화제에 초청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로테르담 국제영화제는 전세계 독립영화 감독들의 세계를 향한 등용문과도 같은 영화제로 한국 영화로는 ‘공작’, ‘악녀’, ‘메기’가 초청되어 주목받은 바 있다.

‘나를 찾아줘’는 로테르담 국제영화제에서 비경쟁 부문 장르 영화 상영 프로그램인 Voices 섹션 내 Rotterdämmerung에 초청되어 해외 관객들과 만난다. ‘나를 찾아줘’의 해외 세일즈사인 화인컷에 따르면, 로테르담 국제영화제 프로그래머 비앙카 탈(Bianca Taal)이 “‘나를 찾아줘’는 극적이면서도 감동적이다. 특히 이영애의 연기가 이를 훌륭하게 소화했다”고 밝히며 초청 소식을 전했다. 뿐만 아니라 ‘나를 찾아줘’는 제18회를 맞이하여 이탈리아 피렌체에서 개최되는 피렌체 한국영화제의 폐막작으로 초청되어 이목을 집중시킨다. 유망한 한국영화 감독들의 영화에 대한 열정과 관심을 이탈리아에 소개하기 위해 시작된 피렌체 한국영화제는 ‘버닝’, ‘공작’, ‘곤지암’ 등이 상영된 바 있다. 이처럼 개봉 전 국내외를 모두 사로잡으며 기대감을 한층 고조시키는 ‘나를 찾아줘’는 강렬한 스릴러로 11월 극장가를 완벽하게 사로잡을 것이다.

실종된 아이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팽팽한 긴장과 드라마틱한 전개에 깊은 내공과 실력을 지닌 배우들의 결합으로 기대를 모으는 영화 ‘나를 찾아줘’는 11월 27일 개봉 예정이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