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챔피언스리그] 첫 홈경기 앞둔 무리뉴 “열광적인 토트넘 팬 부러웠다, 이제는 내 편”

입력 2019-11-26 09:5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 주제 무리뉴 감독이 부임 후 첫 홈경기를 앞둔 소감을 밝혔다.

토트넘은 27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2019-20 올림피아코스와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5차전 홈경기를 치른다.

최근 성적 부진으로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을 경질하고 주제 무리뉴 감독을 영입한 토트넘은 웨스트햄과의 리그 원정 경기에서 3-2로 승리하며 반등을 신호탄을 쐈다. 손흥민은 첫 골을 넣는 등 1골 1도움으로 활약했다.

올림피아코스 전에서 토트넘 감독으로 첫 홈경기를 치르게 된 무리뉴 감독은 “솔직히 나는 홈이 아닌 어려운 환경에서 경기하는 것을 좋아한다. 하지만 홈에서는 사랑을 받는 것이 좋다. 내게 주는 것만이 아니라 팀과 경기와 그 밖의 감정들을 갖고 경기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이어 “화이트 하트레인에서 상대 팀 감독으로 토트넘과 경기할 때 항상 좋았다. 열광적인 팀의 응원과 팬들과의 관계에 부러움을 느꼈다. 이제 그들은 내 편이고 내가 경기장과 관중석 사이의 공감대 형성에 도움을 줄 수 있다면 행복할 것”이라 덧붙였다.

끝으로 그는 “우리는 3일간 2경기를 치른다. 만일 우리가 경기에서 이기고 잘 하고 골을 넣고 헌신과 행복과 열정을 보여준다면 선수들과 팬들 사이의 공감대로 돌아가는 데 좋은 시간이 될 것”이라 밝혔다.

한편, 현재 토트넘은 2승 1무 1패(승점 7점)로 조 2위를 달리고 있고 올림피아코스는 1무 3패(승점 1점)로 조 최하위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