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축구 활성화, 답은 유소년이다” 김만식 경산시축구협회장의 믿음

입력 2019-11-27 05:3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만식 경산시 축구협회장. 스포츠동아DB

대구를 비롯한 경북 축구계는 최근 수년 동안 국가대표 사령탑들을 연달아 배출하는 경사를 맞았다. 2018러시아월드컵에서 축구국가대표팀을 이끈 신태용 감독과 올해 6월 열린 20세 이하(U-20)월드컵에서 결승행 신화를 써낸 정정용 감독이 대표적인 인물들이다. 각각 경북 영덕과 대구 출신으로 영남대와 경일대를 나온 두 감독은 지역의 크나큰 자랑거리로 불린다.

이처럼 화려해지는 외관과 달리 대구·경북 축구계는 아직 착실하게 내실을 다지지 못하고 있다. 가장 큰 아킬레스건은 역시 유소년 육성이다. 대구와 경북 축구의 연결고리를 담당하는 경산시축구협회 김만식 회장(55)의 고민도 여기에서 출발했다.

지난해부터 경산시축구협회를 이끌고 있는 김 회장은 취임 후 유소년 육성에 방점을 찍었다. 연령별 클럽 문화가 제대로 자리 잡지 못하고 있는 상황을 간파해 지역 내 유망주들이 단계적으로 프로그램을 밟아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는 중이다.

김 회장은 26일 “국가대표 사령탑 배출과 대구FC의 돌풍 등으로 지역 축구계가 활황을 띠고 있지만, 바로 옆인 이곳 경산은 제대로 된 인프라가 갖춰지지 않았다. 오히려 재능 있는 선수들은 대도시나 수도권으로 전학을 가는 형편이었다”면서 “그래서 취임 후 U-15 축구단 창단과 동계 유소년 축구 스토브리그 개최, 한중 국제 유소년 축구대회 창설 등을 통해 유망주들이 마음껏 축구를 즐길 수 있도록 했다”고 힘주어 말했다.

지역 꿈나무들의 국제무대 경험에도 역점을 두고 있다. 첫 걸음은 중국과 상호 교류다. 경산시축구협회는 중국 상하이시 펑센구 축구협회와 MOU를 맺어 양국 유소년들이 매년 상호 방문경기를 벌이도록 했다. 또한 중국 절강성 타이저우시에서 손 꼽히는 실력을 자랑하는 타조글럽과도 교류 협약을 맺은 상태다.

김 회장은 “지역 축구가 오래도록 유지되는 가장 큰 원동력은 역시 유소년이다. 회장 부임 후 전폭적인 지원을 통해 현재 초등학교 5학년으로 구성된 지역팀은 전국 무대에서도 밀리지 않는 실력을 쌓게 됐다”면서 “앞으로도 지역 축구 활성화 및 국제 교류 확대를 통해 경산축구의 뿌리를 탄탄하게 다지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고봉준 기자 shutout@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