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블락비 박경, 이 문제적 남자의 패기

입력 2019-11-26 19:3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블락비 박경이 쏘아올린 작은 공이 가요계 전반을 뒤흔들고 있다. 이런 가운데 박경은 오늘(26일) 발표한 공식입장에서 법적 절차에 대응할 것임을 밝혔다.

이날 박경의 소속사 세븐시즌스는 공식입장을 통해 “최근 당사 소속 아티스트 박경이 SNS를 통해 언급한 발언으로 인해 실명이 언급된 아티스트들의 법적 대응 입장에 대한 당사 공식 입장을 전한다”면서 법적 절차가 진행될 경우 변호인을 선임해 대응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본 건으로 인해 실명이 언급된 분들 및 해당 관계자 여러분에게 불편을 드린 점 다시 한 번 양해 바란다. 당사는 박경의 실명 언급으로 인해 문제가 되는 부분은 법적 절차에 따라 그 과정에 성실하게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24일 트위터를 통해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는 글을 적은 것에 사과한 것이다.

그럼에도 박경 측은 음원 사재기 이슈에서만큼은 물러서지 않았다. 앞서 밝힌 공식입장에서 “본 건을 계기로, 모두가 서로를 의심하게 되고, 모두가 피해자가 되는 현 가요계 음원 차트 상황에 대한 루머가 명확히 밝혀지길 바라며 무엇보다 근본적으로 구조적인 문제 해결에 대한 건강한 논의가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박경의 글로 인해 소위 ‘공개처형’을 당한 아티스트들 역시 이번 발언에 대한 법적대응을 준비 중이다.

먼저 바이브의 소속사 측은 “씻을 수 없는 심각한 명예훼손과 정신적 고통을 당했다. 사실관계를 확인하지 않고 아니면 말고 식의 루머를 퍼트린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면서 “법적 절차에 따라 강경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으며 임재현, 황인욱, 전상근, 장덕철, 송하예 등도 박경에 대한 법적대응을 예고했다.

특히 송하예는 26일 “라디오에서 만나 진심어린 응원과 격려를 보내주셨던 선배님께서 커리어에 큰 피해가 될 것을 감수하면서도 판도라의 상자를 열어주신 것에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끝까지 지치지 않고 지금처럼 당당하게 음악 할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라며 “기회를 열어주신 만큼 잘 활용하도록 하겠습니다”라는 글로 심경을 전하기도 했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