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챔피언스리그] 토트넘 무리뉴 감독 “똑똑한 볼보이, 중요한 어시스트였어”

입력 2019-11-27 08:3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 주제 무리뉴 감독이 올림피아코스 전에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을 확정한 소감을 밝혔다.

토트넘은 27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 올림피아코스와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5차전 홈경기에서 4-2로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토트넘은 전반 6분 올림피아코스에게 선제골을 내준 뒤 전반 19분 코너킥 상황에서 추가 실점했다. 토트넘은 전반 종료 직전 델레 알리의 만회골이 나오며 1-2로 전반전을 마쳤다.

후반 들어 토트넘은 달라졌다. 후반 5분 루카스 모우라의 패스를 받은 해리 케인이 동점골을 터트렸다. 이후 후반 28분 알리의 크로스를 손흥민이 머리로 방향을 바꿔준 것을 세르주 오리에가 역전골로 연결했다.

경기를 뒤집은 토트넘은 후반 32분 프리킥 상황에서 에릭센의 크로스를 케인이 헤더 골로 연결하며 사실상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이날 승리로 3승 1무 1패(승점 10점)를 기록한 토트넘은 남은 경기에 관계없이 16강 진출을 결정지었다.

경기 후 무리뉴 감독은 “가장 힘들었던 건 실점이 아니라 전술 변화였다. 전반전에 델레 알리와 함께할 수 있는 창의적인 선수가 필요한 상황이었다. 그 결정은 팀을 위한 것이었고 우리는 다른 해결책이 필요했지만 그 결정이 다이어와 내게 상처를 줬다”고 전반 29분 만에 에릭 다이어 대신 크리스티안 에릭센을 투입한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우리는 16강 진출 티켓을 따냈다. 그건 클럽과 팬들 모두에게 중요하다. 힘들었다. 상대는 좋은 팀이었다. 조직적으로 잘 갖춰지고 공격력이 좋은 팀이었다. 선수들에게 ‘침착하고 자신감을 갖고 본인들을 믿어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동점골 상황에서 보이지 않는 도움을 준 볼보이도 언급했다. 이 볼보이는 토트넘이 1-2로 뒤지던 상황에서 공이 터치라인으로 나갔을 때 재빠르게 세르주 오리에에게 공을 전달했다. 덕분에 토트넘은 빠른 공격 전개로 동점골을 넣었다.

이에 대해 무리뉴 감독은 “그 소년은 나처럼 똑똑하고 좋은 볼보이였다. 그는 경기를 이해하고 읽을 줄 알았고 중요한 어시스트를 올렸다. 함께 기쁨을 나누기 위해 그 소년을 드레싱 룸에 데려가려고 했는데 소년이 사라지는 바람에 그렇게 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