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필구 떴다…김강훈이 밝힌 #동백꽃 #강하늘 #공효진

입력 2019-11-27 14:0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해투4’ 필구 떴다…김강훈이 밝힌 #동백꽃 #강하늘 #공효진

'동백꽃 필 무렵' 필구 김강훈이 '해피투게더4'에서 드라마 뒷이야기를 대방출한다.

28일 방송되는 KBS 2TV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는 '흔들리는 꽃들 속에서 네 연기력이 느껴진 거야' 특집으로 시청자를 찾아온다. 이날 방송에는 스페셜 MC로 강다니엘이 함께하는 가운데 김영옥, 성병숙, 박준규, 박호산, 김성철, 김강훈이 출연해 대한민국을 울리고 웃긴 명품 연기 비하인드스토리를 들려줄 예정이다.

그중에서도 최근 종영한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이하 '동백꽃')에서 동백(공효진 분)의 아들 필구로 출연한 아역배우 김강훈의 출연이 눈길을 끈다. 올해로 데뷔 7년 차인 김강훈의 심금을 울리는 연기는 매주 수, 목요일 시청자의 눈물샘을 자극하며 전국에 '필구맘'을 대거 양성했다.

이처럼 보는 이들을 몰입하게 만드는 김강훈의 연기력은 '동백꽃' 작가까지 울게 만들었다고.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김강훈은 시청자는 물론 대본을 쓴 작가까지 울게 만든 눈물 연기의 비결을 소개해 모두의 귀를 쫑긋 세우게 했다. 이와 함께 김강훈만의 대본 외우는 비법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고 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또한 김강훈은 공효진과의 연기 호흡도 언급했다. 실제 촬영 현장에서 공효진은 김강훈을 진짜 아들처럼 아끼고, 따뜻하게 대해줬다고. 이에 공효진과 연락처까지 주고받았다는 김강훈이 들려주는 카메라 밖 모자(母子)의 뒷이야기가 어떨지 기대를 높인다.

뿐만 아니라 김강훈은 극중 엄마를 지켜주는 아빠와 친아빠로 출연했던 강하늘과 김지석 중 더 좋아하는 아빠가 누군지도 밝혔다. 그 이유를 설명하는 김강훈의 이야기 속에서 촬영 현장의 훈훈함이 그대로 전달됐다고 해 이를 느낄 수 있을 ‘해투4’ 본 방송이 기다려진다.

한편 최고의 스타들과 함께하는 마법 같은 목요일 밤 KBS 2TV ‘해피투게더4’는 오는 28일 목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