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사랑’ 신고은 “MBC의 딸? 드라마 맡게 돼 특별해”

입력 2019-11-27 14:3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나쁜사랑’ 신고은 “MBC의 딸? 드라마 맡게 돼 특별해”

배우 신고은이 MBC 드라마 입성 소감을 밝혔다.

27일 오후 2시 서울 마포구 상암 MBC 사옥 골든마우스홀에서는 MBC 새 일일드라마 ‘나쁜사랑’제작발표회가 김미숙 PD, 신고은, 이선호, 오승아, 윤종화, 정승빈, 심은진의 참석 아래 진행됐다.

이날 신고은은 “MBC가 키웠다”는 주위의 평가에 “2017년에 예능 신인상을 받았다. 그리고 곧바로 SBS로 넘어가 드라마를 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MBC에서 활동할 때도 여기에서 드라마를 할 수 있을까, 드라마국에 올라가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이번 작품은 MBC에서 해서 더욱 특별한 것 같다”고 남다른 소감을 전했다.

한편 ‘나쁜사랑’은 거대한 운명의 소용돌이 한 가운데서 사투를 벌이는 여인의 이야기인 동시에, 조건 없는 사랑을 베푸는 모성에 대한 이야기를 그릴 예정이다. 매주 월~금 오전 7시 50분 방송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