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효림 정명호 예상밖 ♥스토리, 서효림 “남친 정명호, 애교多”

입력 2019-11-28 09:5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서효림 정명호 예상밖 ♥스토리, 서효림 “남친 정명호, 애교多”

배우 서효림이 정명호 나팔꽃F&B 대표와의 러브 스토리를 공개했다.

서효림은 27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 포장 없는 입담으로 ‘노 필터 걸’이라는 수식어를 얻으며 매력을 발산했다.

이날 서효림은 제작진이 “서효림 씨가 금 손이고, 취미가 많아 섭외했다”는 말에 “이 사람들아! 거짓말 마요”라며 그들의 말을 믿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는 열애설 난 후 얼마 되지 않은 시점에 연락을 받았고, 열애 중인 지숙도 출연한다는 소식을 접했기 때문. 이에 서효림은 “누가 봐도 지숙과 자신의 열애 이야기를 듣기 위함 같았다”며 처음부터 털털하고 시원시원한 토크로 문을 열었다.

이날 서효림은 정명호 대표와의 첫 만남부터 결혼을 약속하기까지의 비하인드 스토리와 열애 공개 이후의 이야기까지 유쾌하게 풀어내 눈길을 사로잡았으며, 정명호 대표와 관련해 꿀 떨어지는 에피소드뿐만 아니라 애정이 녹아있는 ‘팩폭’(팩트폭행)으로 큰 재미를 선사했다.

서효림이 김수미 집에 놀러 갔을 때 정명호 대표를 처음 만났고, 이후에 우연히 다른 프로그램을 통해 다시 만나 가랑비에 젖 듯이 자연스럽게 가까워졌다는 서효림과 정명호 대표. 서효림은 “남자친구(정명호 대표)가 풍채가 있지만 애교가 많다. 곰돌이 푸우와 많이 닮았다”며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반면, 본인이 연예계 생활하면서 처음으로 열애설이 보도되어 부담을 느끼고 있을 때, 정명호 대표는 열애 소식이 나온 방송을 계속 돌려보면서 좋아하고 자신에게 보여주기도 해 울화통이 터졌다며 현실 커플 다운 면모로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서효림은 예비 시어머니 김수미와 취향, 식습관 등이 비슷하다며 남다른 친밀감을 드러냈다. 드라마 촬영 때 항상 같이 식사하면서 서로 편한 사이가 되었고, 공식적인 자리에선 ‘선생님’이라고 하지만 평소에 ‘엄마’라고 부른다고 해 부러움을 샀다. 아직 결혼 전이지만, 이후에 맺어질 고부의 다정한 모습은 보는 이들을 흐뭇하게 했다.

이처럼 서효림은 털털하고 솔직한 성격을 꾸밈없이 드러내 뜨거운 호응을 얻었으며, 결혼을 앞둔 예비 신부의 행복한 에너지를 고스란히 전했다. 따뜻한 온기와 재치 있는 입담으로 안방극장에 재미를 안겨준 서효림이 앞으로 어떤 행보를 이어나갈지 기대를 높이고 있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