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토토 승무패 41회차, “울산, 안방에서 포항 누르고 우승 축포 올릴 것”

입력 2019-11-28 13:3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체육진흥공단이 발행하는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의 수탁사업자 케이토토가 30일부터 12월 2일까지 진행될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8경기와 국내프로축구(K리그) 6경기 등 14경기를 대상으로 한 축구토토 승무패 41회차 울산-포항(8경기)에서 축구팬들의 63.82%가 홈 팀 울산의 승리를 예상했다. 무승부 예측은 21.97%%로 나타났고, 포항의 승리 예상은 14.21%에 그쳤다.

승점 79점의 울산은 마지막 라운드에서 승점 1만 추가해도 자력 우승이 가능하다. 상황은 울산에게 매우 유리한 상황이지만 다음 상대는 포항이다. 올 시즌 상대전적에서도 2승1패로 울산에 앞서있는 포항은 2013시즌에도 울산과의 최종전에서 승리를 거두며 기적같은 역전 우승에 성공했다.

울산은 홈 이점이 있지만 특급 미드필더 믹스와 측면 수비수 김태환이 경고누적으로 출전할 수 없어 전력 공백을 감수해야 한다. 우승의 향방이 걸려있는 경기인 만큼 어떠한 결과가 나와도 이상하지 않기 때문에 승무패 게임의 적중을 위해서는 신중한 선택이 요구된다.

우승 경쟁만큼 많은 관심을 받는 10위 인천 유나이티드와 11위 경남FC의 일전은 무승부를 예상하는 팬들이 많다. 인천은 승점 33점, 경남은 32점이기 때문에 경기 결과에 따라 K리그 승강 플레이오프(PO) 주인공이 정해진다.

유리한 쪽은 무승부만 거둬도 잔류가 확정될 인천이다. 특히 잔류왕이라고 불리 울 만큼 끈끈함을 보여주는 인천은, 유상철 감독의 투병 소식이 전해지며 정신무장이 단단하다. 경남 역시 강등을 피하기 위해 꼭 승리가 필요하다.

대구FC-FC서울전에는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티켓이 걸려있다. 양 팀 승점은 단 1점 차이다. 무승부만 거둬도 되는 서울이 유리하나 올 시즌 가장 열광적인 홈팬들의 지지를 받은 대구의 안방에서 경기가 열린다는 사실은, 큰 변수가 될 수 있다.

EPL에서는 레스터시티와 에버턴이 격돌한다. 레스터시티는 승점 29(9승2무2패)로 리버풀에 이어 리그 2위를 달리고 있다. 에버턴은 승점 14(4승2무7패) 16위에 머물고 있다. 3년 전 첫 우승을 달성한 레스터시티가 다시 부상하고 있다. 1위 리버풀(승점 37점)과는 격차가 있으나 맨체스터 시티(3위)와 첼시(4위)를 앞서고 있다는 점은 기분 좋은 성과다.

안방에서 본머스를 맞이할 토트넘의 승리 예상(81.94%)은 이번 회차에서 가장 높은 투표율을 기록했다. 반면 무승부 예상과 본머스의 승리 예상은 각각 11.77%와 6.29%로 나타났다. 토트넘은 최근 주제 무리뉴 감독 부임 이후 달라진 모습을 보이고 있다. 토트넘은 27일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5차전에서 올림피아코스(그리스)에게 4-2 역전승을 일궈냈다. 손흥민은 침묵했지만 팀은 조 2위에 올라 남은 경기와 관계없이 16강에 올랐다.

토트넘은 리그에서 승점 17(4승5무4패)로 10위에 머물고 있지만, 23일 웨스트햄전에 이어 최근 연승을 거둬 상승세를 이어간다. 리그 11위 본머스는 리그에서 뉴캐슬과 울버햄튼에게 연이어 패해, 경기력이 침체되어 있다.

이번 승무패 41회차는 30일 오후 2시50분 발매를 마감하며, 경기 종료 후 결과가 공식 발표된다.

[스포츠동아]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