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스토랑’ 김나영 “이혼 후 홀로서기, 1년 동안 식욕도 없더라”

입력 2019-11-28 13:3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상출시 편스토랑’ 김나영이 양희은 앞에서 눈물을 흘린다.

29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마장면에 이은 두 번째 출시메뉴를 가리기 위한 6인 편셰프(이경규, 이영자, 김나영, 정일우, 진세연, 돈스파이크)의 메뉴개발 대결이 펼쳐진다. 두 번째 메뉴대결 주제는 건강한 국내 산 밀 소비 증진을 위해 ‘우리 밀’로 선정됐다.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4살 신우, 2살 이준 두 아들과의 일상을 공개한 김나영은 아이와 엄마가 함께 먹을 수 있는 짜장면을 개발하기 위해 노력 중이다. 이에 김나영은 가수 양희은을 집으로 초대해 직접 만든 짜장면을 대접했다. 어른, 아이의 입맛을 모두 사로잡기 위한 시식평가단으로 양희은을 초대한 것. 양희은은 친분과 상관없이 김나영의 짜장면에 솔직한 맛 평가를 쏟아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는 전언이다.

그런가 하면 김나영이 평소 친정엄마처럼 자신을 챙겨주는 양희은에게 눈물을 흘리며 솔직한 마음을 털어놓은 것으로 알려져 궁금증을 자아낸다. 임신 당시 김나영은 양희은의 집을 찾아가 요리를 배우기도 했다고. 김나영은 “’편스토랑’에 출전하면서 엄마의 마음에 대해 생각하게 됐다. 그러면서 저를 엄청 챙겨서 먹여주신 선생님(양희은) 생각이 많이 났다”고 말을 꺼냈다.

이어 김나영은 “1년 동안 식욕이 없었다. 그러다가 요새 조금 돌아왔다. 엄마랑 일찍 헤어져서 집밥을 먹을 기회가 많이 없었는데 선생님(양희은)이 큰 힘이 돼주셨다”고 양희은에게 고마움을 전하며 눈물을 흘렸다. 이에 양희은은 “너를 정말 잘 먹이고 싶었다”고 김나영을 향한 진심 어린 애정을 말해 뭉클함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김나영이 아이와 엄마가 함께 먹을 수 있도록 만든 짜장면이 드디어 공개된다. 김나영의 진심이 담긴 짜장면이 어떤 평가를 받을지, 과연 마장면에 이어 두 번째 출시메뉴로 선정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한편 이 모든 것이 공개될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29일 밤 9시 45분 방송된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