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강다니엘 “필구 김강훈, 어린 시절 나 같아”

입력 2019-11-28 14:0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해투4’ 강다니엘 “필구 김강훈, 어린 시절 나 같아”

'해피투게더4' 강다니엘과 아역 배우 김강훈, 요즘 대세 스타들의 평행이론이 밝혀진다.

28일 방송되는 KBS 2TV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는 '흔들리는 꽃들 속에서 네 연기력이 느껴진 거야' 특집으로 시청자를 찾아온다. 스페셜 MC 강다니엘이 함께하는 이날 방송에는 김영옥, 성병숙, 박준규, 박호산, 김성철, 김강훈 등 출연하는 작품마다 화제가 되는 명품 배우들이 총출동한다.

그중에서도 명실상부 요즘 대세인 가수 강다니엘과 최근 종영한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의 필구 김강훈의 출연이 눈길을 끈다. 그야말로 가요계와 연기계의 가장 핫한 스타 두 명이 '해투4'에서 만난 것.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강다니엘과 김강훈은 서로에 대한 팬심을 고백하며 수줍게 인사했다. 이어진 토크에서도 계속해서 강다니엘과 김강훈의 공통점이 발견되며 마치 평행이론을 보는듯한 착각을 불러일으켰다고. 음식 취향부터 춤 실력까지 서로 폭풍 공감한 두 사람의 공통점은 무엇일까.

또한 김강훈은 최근 '동백꽃 필 무렵'으로 얻은 인기를 실감한다며 "옛날보다 사람들이 많이 알아본다"고 이야기했다. 이와 함께 "실제로 본 사람들이 실물이 낫다고 하더라"며 팬들의 생생한 반응을 전해 현장 모두의 흐뭇한 미소를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이처럼 누구나 인정할만한 김강훈의 인기에 대해 쓴소리를 하는 사람이 있었으니, 바로 김강훈의 어머니였다. 김강훈은 "엄마가 방탄소년단 팬이신데, 나에게 ''동백꽃' 인기는 2주 간다. 네 인기는 거품이다'라고 말하신다"며 엄마의 냉정한 인기 분석에 대해 말했다. 이에 현장에서는 엄마가 김강훈에게 이렇게 이야기한 이유가 밝혀졌다고 해 궁금증을 더한다.

한편 최고의 스타들과 함께하는 마법 같은 목요일 밤 KBS 2TV '해피투게더4'는 오늘(28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