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아즈, 내달 8일 데뷔 후 첫 팬미팅 개최 [공식]

입력 2019-11-29 09:2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6인조 신예 걸그룹 ARIAZ(아리아즈)가 첫 팬미팅을 열고 팬들과 만난다.

29일 소속사 라이징스타엔터테인먼트는 “ARIAZ(아리아즈)가 오는 12월 8일 서울 마포구 구름아래소극장에서 첫 번째 팬미팅 ‘기다림 그리고 설렘’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지난달 첫 번째 미니앨범 ‘그랜드 오페라(Grand Opera)’를 발표하며 가요계 첫 발을 내딛은 ARIAZ(아리아즈)의 첫 공식 팬미팅으로, 당일 총 2회로 진행된다.

이날 ARIAZ(아리아즈)는 데뷔곡 ‘까만 밤의 아리아’ 무대뿐만 아니라 다채로운 이벤트 및 게임 등을 준비, 팬들과 활발한 소통을 펼치며 즐거운 추억을 쌓을 예정이다.

한편, ARIAZ(아리아즈)는 음악방송 출연 및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활발한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사진=라이징스타엔터테인먼트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