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노라조 조빈, 원숭이와 뜻밖의 로맨스

입력 2019-11-29 14:2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글의 법칙’ 노라조 조빈, 원숭이와 뜻밖의 로맨스

SBS ‘정글의 법칙 in 순다열도’에서 ‘46세 싱글남’ 노라조 조빈이 뜨거운 구애를 받은 사연이 공개된다.

‘순다열도 생물도감’ 속 진귀한 동물들을 찾기 위해 점점 깊은 숲 속으로 들어간 김수용, 조빈, 주이, 배윤경은 한 무리의 원숭이와 맞닥뜨렸다. 이 원숭이의 정체는 온 몸이 새까맣고 엉덩이에 하트무늬가 있는 검정짧은꼬리원숭이로 전 세계에 4천 마리만 남아있는 희귀종이다. 이 지역에서만 만날 수 있으며 사람을 무서워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이에 멤버들은 새끼원숭이를 안고 있는 엄마원숭이와 가족들을 발견하자, 호기심 반 신기함 반으로 조심스럽게 관찰을 시작했다.

그 때, 유독 엉덩이가 붉은 원숭이 한 마리가 조빈 주위를 맴돌며 관심을 보이기 시작했고, 조빈도 반가운 마음에 원숭이 울음소리를 흉내 내며 교감을 시도했다. 이를 지켜본 현지인은 “가임기가 되면 원래 엉덩이가 부풀어 오른다”라고 설명했고, 조빈은 “나를 원숭이 남자로 본거냐”라며 황당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원숭이에게까지 매력을 발산하며 몸소 인기를 증명한 조빈의 정글 로맨스에 모두가 웃음을 터트렸다.

원빈, 현빈에 이어 대한민국 ‘3대 빈’이라 불리는 조빈의 예측불허 정글탐사는 30일 토요일 밤 9시에 방송되는 ‘정글의 법칙 in 순다열도’에서 확인할 수 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