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지석진, “유산슬 데뷔 성공에 나도 ‘지루박’으로 데뷔” 선언

입력 2019-12-01 10:3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코미디언 지석진이 가수 ‘지루박’으로 데뷔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1일 방송되는 SBS ‘런닝맨’에서는 개그맨 유재석이 트로트 가수 ‘유산슬’로 성공적으로 데뷔한 소감을 전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의 당일 아침, ‘어침마당’ 출연을 마치고 온 유재석은 생방송 떨림이 채 가시지 않는 모습으로 출연소감을 전했다.

유재석을 지켜보던 지석진은 “음원 차트도 대박 나고, 노래도 좋다”며 ‘런닝맨’ 큰형으로서 유재석을 응원하는 듯 했지만, 이내 “유재석이 부러워서 나도 유산슬의 대항마 ‘지루박’으로 데뷔하겠다”는 속내를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급기야 지석진은 “아, 유산슬 너무 잘 돼!” 라며 탄식까지 할 정도로 유산슬 행보에 한껏 부러운 마음을 숨기지 못했다.

한편, 이날 녹화에서 지석진은 시종일관 유재석에게 질투하는 모습을 보이는가 하면, 유재석과 함께 즉석 트로트 작곡까지 하며 ‘지루박’ 데뷔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유산슬과 지루박이 함께 만든 트로트 곡의 정체가 공개될 ‘런닝맨’은 1일 오후 5시에 방송된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