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에이톤, 20대女 성폭행 하려던 남성 외국인 제압

입력 2019-12-01 11:0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가수 에이톤 겸 작곡가 에이톤이 성폭행을 시도하려던 외국인 남성을 붙잡아 경찰에 인계했다.

지난달 30일 채널A ‘뉴스A’에서는 에이톤이 이날 오전 서울의 한 주택가에서 20대 여성을 성폭행하려던 외국인 남성을 제압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길은 가던 한 여성은 외국인 남성이 성폭행을 시도하려 하자 비명을 질렀고 에이톤이 망설임 없이 달려갔다. 외국인 남성은 주먹을 휘둘렀지만 에이톤은 업어치기로 그 남성을 바닥에 쓰러트렸다.

이날 길을 가던 여성은 외국인 남성이 성폭행을 시도하려 하자 다급하게 비명을 질렀고, 에이톤이 망설임 없이 현장으로 달려가 이 남성을 뒤쫓았다는 것.

에이톤은 쓰러진 남성을 몸으로 눌러 제압한 뒤 경찰이 현장에 도착할 때까지 기다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에이톤은 인터뷰를 통해 “여자분이 엄청 소리를 지르고 있었다. 외국분이면서 영어로 욕을 막 하면서 저한테 달려오고 있었다. 많이 당황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저도 폭력을 사용하면 안 되니까 이 사람을 멈추게는 해야 되는데, 제가 그냥 이 사람 옷을 붙잡고 업어치기를 하고 제압을 하고 있었다”고 사건을 설명했다.

이 외국인 남성은 미국 출신으로 인근에서 영어 강사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외국인 남성을 체포하고 성폭행 미수 혐의로 입건했다.

한편, 에이톤은 3월 엠넷 ‘너의 목소리가 보여6’에 미스터리 싱어로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