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침대’ 박주현, 성공적인 브라운관 첫 데뷔

입력 2019-12-01 11:1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달 30일 tvN 드라마 스테이지 ‘아내의 침대’를 통해 박주현이 성공적인 브라운관 데뷔를 치뤘다.

‘아내의 침대(극본 이희수, 연출 민두식)’는 결혼식 날 아내를 잃은 한 남자의 조금은 특별한 이별 대처법을 다룬 작품으로 사랑하는 이의 죽음으로 슬퍼하는 ‘남겨진 이들’의 모습을 블랙코미디로 담아낸 단막극 이다.

박주현은 깜찍, 발랄한 여대생 ‘한체리’역으로 열연을 펼쳤다. 한체리는 아내를 잃은 슬픔에 폐인이 되어가는 정우(이이경 분)를 오랫동안 짝사랑해 왔던 일편단심 이자, 당돌하게 ‘선배님을 지켜드리겠다’라며 고백하는 직진녀 캐릭터

박주현은 동료들과 점심을 먹으러 가는 정우 앞에 깜짝 등장. ‘선배님! 저 한체리에요’ 라는 싱그러운 인사와 함께 사랑스러운 미소로 시청자들의 눈을 사로잡았다. 이어 점심을 먹으러가자며 정우에게 팔짱을 끼고 해맑게 웃으며 괴력으로 끌고가 웃음을 자아내기도.

함께 점심을 먹으러 간 둘은 복스러운 먹방을 펼쳤다. 그러다 문득 갑작스레 정우에게 ‘제가 선배님 좋아하는거 아시죠’라며 뜬금없는 고백을 날려 정우를 당황스럽게 만들었다. 이어 부끄러워하며 자신이 예전부터 정우를 좋아했던 사실을 고백하다 죽은 선배 이나(오승아 분)의 이야기를 하며 금세 눈물을 흘려 섬세한 표현력으로 순수한 여대생 체리를 완벽 소화 했다.

아내의 침대를 통해 첫 브라운관 데뷔를 한 박주현은 괴물 신인 이라는 별명 답게 자연스러운 연기력으로 호평을 받고 있다. 등장하는 씬마다 특유의 밝고 명랑함으로 극의 분위기를 살리며, 활기를 불어넣는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는 평.

이렇듯 데뷔부터 독보적 매력으로 광고, 드라마, 영화계를 접수하며 다크호스로 떠오른 박주현이 앞으로 어떤 활동을 펼칠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박주현이 주연으로 출연하는 넷플릭스 드라마 ‘인간수업’은 내년 방영 예정이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